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野, 법인정치자금 의원당 100만원 허용

최종수정 2010.12.06 07:32 기사입력 2010.12.06 07:3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성곤 기자]여야는 법인 한 곳이 국회의원 한 명에게 후원할 수 있는 연간 정치자금 한도를 100만원으로 제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국회 행정안전위 정치자금제도개선소위(위원장 김정권)는 지난 주말 여야간 협의를 통해 이같은 방안을 사실상 확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이르면 6일 소위와 전체회의를 열어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정치자금법 개정안을 의결할 계획이다.
여야 정치권은 그동안 검찰의 청목회 입법로비 의혹 수사와 관련, 기업과 단체의 정치자금 후원을 허용하는 쪽으로 법 개정을 추진해왔다. 현행 정치자금법은 법인과 단체의 국회의원 후원을 일절 불허하고 있다.

소위는 또한 정치자금의 투명성 제고를 위해 법인의 후원금 기부내역을 공개하고 단체의 경우는 연간 500만원까지 기부할 수 있도록 하되 200만원 이상 기부시 반드시 그 내역을 공개하도록 했다. 다만 공무원과 교사의 후원과 중앙당 후원회는 허용하지 않기로 했다.
김성곤 기자 skzero@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