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성모, "예비신부에 대한 풍문 사실 아냐" 일축(종합)

최종수정 2010.11.27 18:07 기사입력 2010.11.27 18:07

댓글쓰기

조성모, "예비신부에 대한 풍문 사실 아냐" 일축(종합)

[스포츠투데이 최준용 기자]조성모가 탤런트 출신 신부 구민지와 결혼을 앞두고 소감을 전했다.

조성모와 구민지 두 사람은 27일 오후 6시 서울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웨딩마치를 울린다.
조성모는 결혼식에 앞서 오후 4시 30분 취재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신부와의 첫 만남과 결혼을 결심하게 된 계기 등을 밝혔다.

조성모는 “오랜만에 공식석상에 서는 것 같다. 우선 연평도 사건으로 해병대 전사자들의 영결식이 있었는데 명복을 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신부 구민지와의 결혼 결정을 갑작스럽게 알려드리게 돼 송구하다. 실은 시끄럽지 않게 조용히 빠른 시간 내에 마무리 하고 싶었다”고 속내를 밝혔다.
조성모는 “신부 구민지와 만난 지 2년 반 정도 지났는데 이 시점이 아니면 안 될 것 같아 이런 결정을 냈다”고 덧붙였다.

그는 신부와의 첫 인상에 대해 말했다.

조성모는 “신부와는 지인과 만나는 자리에서 정말 우연찮게 만나게 됐다. 신부의 아름다운 모습에 첫눈에 반했다”며 “전날 공연으로 인해 많이 피곤한 상태였는데 신부와 끝까지 함께 있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아울러 조성모는 “첫 만남 이후 내가 죽자 사자 쫒아 다녔다닌 끝에 사랑의 결실을 맺었다. 외모뿐만 아니라 신부의 진심과 심지어 흠까지 다 느꼈고 ‘이 사람이 이상형 아닐까?’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조성모는 “지난해 다리를 크게 다쳐 의사로부터 장애 판정을 받을 수 있다고 들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비 신부가 내 곁을 끝까지 지켜주며 힘이 돼줬다”며 “그 이후 이 사람이 평생 베필 임을 느꼈고 결혼을 결심하게 된 계기가 됐다”고 밝혔다.

예비신부에 대해서 조성모는 “예비신부는 정말 개그우먼이 어울릴 정도로 털털하고 유머스럽다”며 “예비신부를 위해 신나는 음악을 녹음한 뒤 녹음실에서 프러포즈 했다”고 밝혔다.

기자회견 말미에 조성모는 "제가 새로운 출발을 하는데 축하해 주시면 감사하겠다"며 "살면서 제 음악을 들어준 분들의 사랑에 보답하겠다"라고 팬들에 대한 인사를 잊지 않았다.

또한 조성모는 예비신부와 자신을 둘러싼 항간의 소문에 대해 “절대 사실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이어 그는 “사실이 아닌 이야기가 마치 사실인 것처럼 떠도는 지 모르겠다”고 신부를 감싸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조성모 구민지의 결혼식은 양가 가족들만이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로 치러질 예정이다. 조성모는 이날 결혼식에서 아내를 위해 직접 작사한 노래 '온리 유'를 깜짝 소개하는 이벤트도 준비하고 있다.

1998년 '투헤븐'으로 데뷔한 조성모는 지금까지 1000만장 이상의 음반판매고를 거둔 스타 가수다. 일본 등 해외 팬들도 대거 거느리는 한류스타 가수로도 주목받아 왔다.

조성모의 예비신부 구민지는 탤런트 출신으로 한때 광고 모델로 활동했으나 중단한 뒤 , 그 간 의류 디자인 공부를 해 왔다. 그러던 중 3년 전 조성모를 만나 사랑을 키워왔고 마침내 결혼을 결심했다. 구민지는 결혼 후 내조에 전념할 계획이다. 신혼여행은 대한민국과 가까운 곳으로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스포츠투데이 최준용 기자 yjchoi01@스포츠투데이 사진=박성기 기자 musictok@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