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용만 회장, '두산의 개혁' OECD에 소개

최종수정 2018.09.09 14:33 기사입력 2010.11.27 09:00

댓글쓰기

OECD-KDI '개혁의 실현' 국제회의, 박용만 회장 기조연설자로 초청

박용만 (주)두산 회장
[아시아경제 조윤미 기자] 박용만 ㈜두산 회장이 두산의 개혁사례를 OECD(경제협력개발기구)에 소개했다.

박 회장은 OECD 초청으로 26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 OECD 컨퍼런스 센터에서 열린 '개혁의 실현'(Making Reform Happen) 국제회의에서 앙헬 구리아 OECD 사무총장, 얀 페터 발케넨데 네덜란드 전 총리, 게오르게 파파콘스탄티누 그리스 재무장관 등 OECD 회원국 각료를 비롯한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오찬 기조연설을 했다.

박 회장은 '민간개혁 사례 및 영향'이란 주제로 두산의 개혁 사례·개혁 성공 요소와 경험 등을 소개했다.

OECD 국제회의에서 한국 기업인이 기조연설을 한 것은 이례적 일로, 두산의 개혁을 통한 고속성장이 세계적으로도 드문 성공적 사례로 평가된 결과로 해석된다.

박 회장은 이날 연설에서 "두산의 지속적인 성장은 시대나 환경의 변화에 대응한 끊임없는 개혁으로 가능했다" 며 "개혁은 길고 고통스러운 과정인 만큼 명확한 비전 제시와 소통, 그리고 무엇보다 개혁을 가능하게 하는 사람의 육성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의 기조연설은 공공부문 개혁에 도움이 될 민간사례를 찾아온 OECD 초청에 의해 이루어졌다. OECD는 공공부문과 균형을 맞추어 민간부문의 생생한 현장경험을 통한 통찰을 얻고자 하던 중 공동연구를 진행한 KDI (한국개발연구원)가 개혁을 통해 내수사업에서 인프라 지원사업 중심으로 완벽하게 전환한 두산을 추천해 OECD가 박 회장을 초청하게 됐다.



조윤미 기자 bongbong@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