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혜수 "30대에 연예계 은퇴 결심한 적 있다"(인터뷰)

최종수정 2010.11.16 14:41 기사입력 2010.11.16 14:41

댓글쓰기

김혜수 "30대에 연예계 은퇴 결심한 적 있다"(인터뷰)
썝蹂몃낫湲 븘씠肄

[스포츠투데이 이은지 기자]배우 김혜수는 10대 청춘스타의 아이콘으로 존재해 왔다. 그를 워너비로, 우상으로 생각하는 10대들이 많았다. 데뷔함과 동시에 스타반열에 올랐고 그에게 있어서 '슬럼프'는 어울리지 않은 듯 했다.

김혜수가 처음부터 연예인 혹은 배우를 꿈꿨던 것은 아니다. 그의 말을 빌리자면 "내 의사와 상관없이 CF를 통해 데뷔"했고 배우 변신은 "마치 진행된 계획표가 있었던 것처럼" 자연스레 흘러갔다. 그렇게 '연예인 김혜수'가 됐다. 영화 '이층의 악당' 개봉을 앞둔 그는 16일 아시아경제 스포츠투데이와 만나 배우로 살아가며 느꼈던 고민과 방황을 솔직하게 전했다.
"어릴 때 연예인, 배우가 되겠다고 생각한 적은 없어요. 연예계 쪽에 전혀 관심이 없었죠. 저보다는 언니가 관심이 많았어요. 문화적으로는 뒤떨어지는 학생이었어요. 우연한 기회에 광고를 찍게 됐고, 계속해서 CF 섭외가 들어왔죠."

연예인 김혜수는 항상 밝고 긍정적인 사람이었다. 언제나 에너지가 넘쳤고 '음'보다는 '양'이 어울리는 배우다. 하지만 그의 내면은 그렇지 못했다. 20대에 찾아온 늦은 사춘기는 '나는 지금 어디로 가고 있나?'라는 질문을 던졌고, 30대에 이르러선 '여기서 끝'이라는 은퇴를 결심하게 만들기도 했다.

"사춘기가 늦게 왔어요. 20대에 대외적으로는 밝고 명랑하게 보냈지만 내적으로는 굉장히 조화롭지 못했죠. 20대가 지닌 보편성과 특별한 나의 생활과의 간극을 좁히지 못한 결과였죠. 아주 혼란스러웠어요. 30대 역시 혼란의 연장선이었어요. 당시 은퇴라는 말도 거창했고 '이번이 마지막, 여기서 끝'이라는 생각으로 매니저와 그만 두자고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어요."
김혜수는 연예인으로 살아가면서 내적인 그늘과 어둠에 대해 두려움을 느꼈는지도 모른다. "이것이 옳은 것인가. 건강한 것인가"라는 고민을 수도 없이 했다고 한다. 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배우 김혜수가 아닌 20대 김혜수의 '청춘'이었다.

"은퇴를 결심하고 가만히 생각해봤어요. 20대 청춘에 무엇이 있었을까. 너무 아깝더라고요. 김혜수라는 배우가 연기를 '잘했다' '못했다'를 생각한다면 '아주 잘했다'는 아니지만 열심히는 했거든요. 오랜 시간이 지나고 손자, 손녀를 앉혀 놓고 '할머니가 옛날에 배우였어'라고 말하기엔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낸 청춘이 억울해 눈물이 났어요. 제 스스로 '배우로서 이랬어'라는 그런 느낌을 느껴보고 싶었어요."

사춘기의 20대, 고민의 30대를 거쳐 40대 배우가 된 김혜수. "언젠가는 30대의 결정(은퇴하지 않은 것)을 잘못한 것이라 생각하지도 모르지만 아직까지는 후회하지 않아요"라고 말했다. 배우로 살아가며 많은 고민과 방황이 있었기에 지금의 김혜수가 있는 건 아닐까.

김혜수 "30대에 연예계 은퇴 결심한 적 있다"(인터뷰) 썝蹂몃낫湲 븘씠肄


스포츠투데이 이은지 기자 ghdpssk@스포츠투데이 사진 박성기 기자 musictok@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오늘의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서동주 "몸무게 의미 없어" [포토] 김사랑 '완벽한 각선미' [포토] 클라라 '넘사벽 S라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