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준양 회장, 우크라 대통령과 스마트그리드 사업 협의

최종수정 2010.10.22 14:45 기사입력 2010.10.22 14:45

댓글쓰기

20·21일 대통령, 총리 연쇄 면담
야누코브치 대통령, 철강·인프라 등 프로젝트 제시하면 적극 지원


정준양 포스코 회장

정준양 포스코 회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채명석 기자] POSCO 가 우크라이나에서 지능형 전력망인 스마트그리드 등 인프라 사업 참여를 추진한다.
정준양 포스코 정준양 회장은 지난 20, 21일 양일간에 걸쳐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에서 빅토르 야누코브치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므콜라 아자로프 총리를 차례로 만나 현지 투자사업에 대해 협의했다.

정 회장은 이 자리에서 우크라이나 최대 철강업체인 메트인베스트 홀딩 및 스마트홀딩과의 철강 부문 협력사업 진행현황에 대해 설명하고, 포스코 패밀리 차원에서 항만, 도로 등 인프라 개발 프로젝트를 추진할 수 있도록 우크라이나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정 회장은 우크라이나 제철산업과 관련해 포스코가 철광석 품위를 높이는 예비처리 기술, 노후설비 합리화 등에서 기여할 수 있다고 제안하고, 항만과 도로, 지하철 건설, 자원개발사업, 정보처리사업, 발광다이오드(LED), 풍력·태양광·연료전지 등 지구온난화 대비 사업과 전력망 관리를 위한 스마트 사업도 패밀리사와 함께 참여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이에 야누코브치 대통령은 “포스코가 첨단기술을 활용해 경쟁력 있는 사업운영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철강·인프라 등의 구체적 프로젝트 방안을 제시하면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포스코는 지난해 10월 메트인베스트 홀딩과 ‘원료 및 철강분야의 포괄적 협력에 관한 MOU’를 체결했으며, 올 7월에는 스마트홀딩과와 철광석 광산 개발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철광석 광산 능력증대, 미니 펠렛공장 건설, HBI공장 건설을 단계적으로 추진키로 한 바 있다.

우크라이나는 철광석 매장량 세계 1위, 석탄 매장량 세계 6위의 자원 부국이자, 세계 8위의 철강 생산국가로 구 소련시대의 설비를 개선하기 위한 투자가 필요한 상황이다.

따라서 우크라이나는 포스코의 자본과 기술력이 더해지면 최고의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철강사업의 시너지 이상으로 인프라 분야에서도 포스코의 적극적인 진출을 희망해 왔다.

채명석 기자 oricms@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