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페스티발' 류승범 "아웃도어에서 하다 들키는 장면 너무 민망"

최종수정 2010.10.18 12:11 기사입력 2010.10.18 12:11

댓글쓰기

'페스티발' 류승범 "아웃도어에서 하다 들키는 장면 너무 민망"
썝蹂몃낫湲 븘씠肄

[스포츠투데이 조범자 기자]"친구들과 뒤에서 하던 얘기를 영화 통해 앞에서 얘기하고 싶었다."

배우 류승범이 성적 판타지에 대한 솔직하고 당돌한 이야기를 다룬 영화 '페스티발' 출연을 결심한 이유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류승범은 18일 압구정예홀에서 열린 '페스티발' 제작보고회에서 "시나리오 보고 이해영 감독에게 곧바로 '내 얘기다'고 말했다. 친구들과 뒤에서 얘기하던 이야기들을 영화를 통해 앞에서 얘기하고 싶다는 마음에서 이 영화를 찍게 됐다"고 말했다.

류승범은 '페스티발'에서 예쁘고 섹시한 여고생 자혜(백진희 분)가 아무리 들이대도 시크하고 무덤덤하게 대응하는 베일에 싸인 오뎅장수 상두 역을 맡았다.

류승범은 특히 가장 민망한 연기를 묻는 질문에 "아웃도어에서 혼자(?) 해결하다가 경찰 장배에게 들키는 장면이 있었는데 너무 무안했다. 이 장면을 꼭 해야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11월 18일 개봉하는 영화 '페스티발'은 '당신의 애인이 꿈꾸는 섹시판타지'라는 홍보문구처럼 누구나 한번쯤 꿈꿔봤을 법한 성적판타지를 한 동네 사는 개성강한 일곱명의 캐릭터를 중심으로 풀어낸 유쾌발랄한 섹시코미디다.

'페스티발' 류승범 "아웃도어에서 하다 들키는 장면 너무 민망" 썝蹂몃낫湲 븘씠肄

'페스티발' 류승범 "아웃도어에서 하다 들키는 장면 너무 민망" 썝蹂몃낫湲 븘씠肄


스포츠투데이 조범자 기자 anju1015@스포츠투데이 사진 박성기 기자 musictok@

<ⓒ아시아경제 & 재밌는 뉴스, 즐거운 하루 "스포츠투데이(stoo.com)">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