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란 제재.. 건설업계 해외수주 대응 어떻게

최종수정 2010.09.09 14:19 기사입력 2010.09.09 10: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소민호 기자] 정부가 금융거래 사전허가제와 신규 건설수주 불허 등을 골자로 한 이란 제재조치를 단행, 건설업체들이 대안찾기에 골몰하고 있다.

건설업계는 우선 중동지역에 편중된 해외수주를 다변화한다는 계획이다. 현대건설 등은 카자흐스탄 등 CIS 국가들과 아프리카, 중남미 등으로 눈을돌려 지사를 신설하고 있다. 이에앞서 올 초 현대건설은 이란 테헤란 지사를 폐쇄하고 카자흐스탄 알마티로 직원을 옮겨보냈다.
건설업계는 유엔의 제재조치가 풀리기 전까지 토목과 건축 등의 분야도 함께 수주활동을 벌일 수 없게 된 것으로 받아들이며 대신 다른 국가 진출확대에 집중하는 양상이다.

또 이란에서 건설공사를 진행중인 건설업체들은 지속적인 공사추진과 대금결제 등에도 적잖은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고 대책마련을 서두르고 있다.

현재 이란에서는 대림산업이 6억달러 규모의 사우스파 12 액상처리 및 유틸리티 등 4건의 공사를 진행중이며 두산중공업이 발전소 용량 증설공사 등을 맡고 있다. 시공중 공사현황은 2개사 5건, 16억달러에 이른다. 시공잔액은 약 11억달러다.
해당 건설사들은 현재 공사는 이상없이 공정이 진행되고 있고 대금지급도 차질없이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터빈과 발전기 등 주요 기자재 등의 투입이 어려워질 경우가 문제다. 기자재는 플랜트 공사의 핵심 분야로 이 작업이 이뤄지지 않으면 플랜트공사의 의미가 사라진다. 공사비에서 차지하는 기자재 비중은 60~70%에 이른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란에 대해서는 유럽이나 일본 등이 먼저 제재를 가하며 핵심기자재 수출이 전면 금지돼 있다"며 "이로인한 간접적 영향을 받을 것으로 우려된다"고 설명했다.

이란은 해외건설 역사상 42개사가 87건, 119억달러를 수주한 건설수출 6대 국가여서 건설업계의 해외진출에 미치는 영향이 적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소민호 기자 smh@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