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은영 회장님 센스 있으세요!"(종합)

최종수정 2010.04.16 14:36 기사입력 2010.04.16 14:3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현진 기자]최은영 한진해운 회장이 16일 서강대학교 성이냐시오 강당에서 '더 박스(The Box·컨테이너)'라는 주제로 특별강연을 했다. 이번 강연은 서강대가 개교 50주년을 맞아 지난 12일부터 진행한 명사 초청 강연의 일환이다.

최 회장은 국내 1위 해운사를 이끄는 경영인으로서 다양한 실례를 들어가며 해운업에 대한 학생들의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기꺼이 강연에 응했다.
특히 이날 최 회장은 가죽 재킷에 진을 입는 등 편안한 차림으로 학생들과 거리감을 없앴으며, 화려한 말솜씨로 약 한 시간가량 진행된 강연을 흥미롭게 이끌어 갔다. 강연 내용은 평범한 가정주부에서 경영인이 되기까지 과정과 한진해운을 이끌어 있었던 에피소드 등으로 이어졌다.

최 회장은 "나의 경영철학은 내가 상상하는 모든 것을 담아 실을 수 있는 `더 박스'"라면서 "여러분이 자고 일어나는 동안에도 1년간 1억3천개의 컨테이너가 전 세계로 움직이고 있다. 자신만의 컨테이너에 새로운 나 자신을 담아 어디에 내려놓을 것인지 인생의 플랜을 짜라"고 말했다.

또 "새로운 일을 시작하려면 용기가 필요한 데 나도 큰 계기가 없었으면 안주했을 것"이라며 "새로운 인생에 도전하고, 국가 기간산업의 한 부분에 노력하고 있다는 게 보람된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이어 "회장이니깐 이렇게 해야 하고 저렇게 하면 안 된다고 하지 말고 고정관념을 깨는 것이 필요하다"며 "여러분도 `내가 못할 거야'라고 생각지 말고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또 "나에게 20년이 더 주어진다면 환아들을 돕는 모습이 아닐까 한다"며 "머리는 세계를 향해 열어놓고, 마음과 가슴은 나보다 조금 못한 사람, 나의 사랑의 손길이 필요한 사람을 위해 열어 달라"고 마무리했다.

최 회장의 강연을 듣기 위해 성이냐시오 강당으로 모인 재학생과 졸업생들은 연신 '센스 있다' '카리스마 있다'라며 감탄했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3개월 연속 100% 수익 초과 달성!

손현진 기자 everwhite@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