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삼성전자, 'ICAT 2010'서 바이러스 잡는 기술 선보여

최종수정 2010.04.14 11:00 기사입력 2010.04.14 11:00

댓글쓰기

삼성전자, 국제 공기청정 및 그린환경산업전(ICAT 2010) 참가
SPi기술, 제1회 '공기의 날', 환경부장관상 연구부문 수상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삼성전자가 삼성동 코엑스(COEX)에서 14일부터 3일간 진행되는 ‘제7회 국제 공기청정 및 그린환경산업전 2010(ICAT 2010)’ 참가해 바이러스 잡는 공조 기술을 선보인다고 14일 밝혔다.

올해 7회째를 맞는 ICAT 2010는 환경부가 후원하는 클린룸, 친환경 건축자재전문 전시회로 전 세계 250개 에어컨 제조업체가 참여해, 첨단 공기청정 및 냉난방공조 최신기술을 교류한다.
올해는 ‘깨끗한 공기, 쾌적한 실내 공간’이라는 키워드로 진행되며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 독자 개발한 공기제균기술인 SPi(Samsung Super Plasma ion)를 선보였다.

삼성전자의 SPi 기술은 신종플루(H1N1)·조류독감·코로나 바이러스 등 각종 바이러스와 세균 및 유해물질을 제거할 수 있는 기능이 있다.

이번 전시회에 삼성전자는 SPi 기술을 탑재한 바이러스 닥터·하우젠 에어컨 ZERO·가습기·공기청정기·프로젝터·자동차에 이르는 다양한 제품을 전시했다. 특히 SPi 도입 제품이 설치된 집·병원·학교 등을 세트로 만들어 관람객들이 효과를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날 ‘공기의 날’ 제정 기념 행사에서 SPi 개발 공로를 인정받아 환경부장관상 연구부문을 수상했다. ‘공기의 날’은 자원으로서의 공기의 중요성을 알리고 공기 관련 문제의 심각성을 고취시키기 위해 올해 4월14일로 처음 제정됐다.

문강호 삼성전자 DAS(Digital Air Solutions) 사업팀장 전무는 “이번 환경부장관상 수상으로 삼성전자의 우수한 공조부문 기술력을 입증했다”며 “삼성전자의 독자적 혁신 기술 SPi가 적용된 다양한 제품들로 무결점 청정 환경을 추구하겠다"고 밝혔다.

[아시아경제 증권방송] - 3개월 연속 100% 수익 초과 달성!

이윤재 기자 gal-r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