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개인의 취향' 이민호 "노출신 많아 부담스럽다"

최종수정 2010.03.25 17:13 기사입력 2010.03.25 15: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배우 이민호가 MBC 수목드라마 '개인의 취향'에서 상반신 노출신이 많아 부담스럽다는 소감을 전했다.

25일 서울 한남동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개인의 취향' 제작발표회에서 '노출장면이 어느 정도 있느냐'는 질문에 "일단 상반신만 벗었다. 하반신도 벗을지 아닐지 모르겠다. 상반신 노출신도 꽤 많이 나온다. 사실 부담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극 중 유능한 건축설계사다. 일에 있어서는 냉정하고 냉혹한 완벽주의자다. 까칠한 면도 있고 깔끔한 면도 있다. 간섭을 받는 것을 싫어하는 성격인데 개인이를 만나면서 어쩔 수 없이 부딪히는 면이 생긴다"고 귀띔했다.

이민호는 '개인의 취향'에서 시크한 매력의 건축설계사 진호 역을 맡았다.

스타일을 중요시하고 정리정돈과 다림질이 취미인 남자다. 본의 아니게 여자들에게 나쁜 남자로 오해 받기도 하고, 은근히 여자들의 모성본능을 자극하기도 한다.
일 욕심 때문에 우연히 게이라고 거짓말한 것이 발목을 잡아 게이행사를 하면서 천둥벌거숭이같은 여자 개인과 함께 살게 된다.

'개인의 취향'은 연애숙맥 엉뚱녀 박개인(손예진 분)과 시크하고 까칠한 가짜 게이 전진호(이민호 분)의 발칙한 동거일기를 유쾌하게 그린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김지석, 왕지혜, 정성화, 조은지, 최은서, 임슬옹 등이 출연하며 31일 첫 방송된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사진 박성기 기자 musictok@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