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밤에 샤워해서 아이가 자꾸 깨요"…석달째 민원넣는 아랫집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밤 늦게 퇴근하는 사연자
아랫집이 3개월째 민원
"드라이기도 안 쓰는데…
아이 깬다고 샤워 금지"

밤늦게 퇴근하기 때문에 늦은 시간에 샤워할 수밖에 없다는 사연자가 아랫집 이웃으로부터 3개월 넘게 민원을 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는 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 없는 이미지. [사진=게티이미지]

AD
원본보기 아이콘

지난 1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밤 11시~자정에 샤워하는 게 금지되어 있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이사 온 아랫집에서 샤워 소리가 시끄럽다고 3개월 넘게 계속 민원을 넣고 있다"고 운을 뗐다.


A씨는 "저는 집에 오면 오후 10시30분이다"며 "민원이 들어오기 전에도 남에게 피해를 줄까 봐 최대한 조용히, 빠르게 샤워했다. 드라이기도 소리가 날까 봐 사용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A씨에 따르면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아랫집에서는 "아이가 자꾸 깬다"며 늦은 시간에는 샤워를 자제해 달라고 민원을 넣고 있다고 한다.

A씨는 "제가 귀가가 늦다고 설명해도 지속해서 민원을 넣는다. 내 집에서 이렇게 눈치 보면서 살아야 하나 싶다"라며 "이전에는 소음으로 민원을 받은 적이 한 번도 없었다. 혼자 살고 있고, 집에 있는 시간도 적다. 제가 소음을 내는 걸 싫어하기 때문에 조용히 사는 편이다. 오히려 소리가 나지 않아 빈집인 줄 알았다는 얘기도 들었다"고 호소했다. 이어 "처음에는 내가 정말 시끄럽나 싶어서 '알겠다'고 한 뒤 조심했는데, 민원이 끝도 없다. 친구들에게 털어놨더니 '아랫집이 너무 과하다'고 한다"며 "어떻게 대처하면 좋을지 모르겠다. 어른이 깨는 거면 모르겠는데 아이가 자꾸 깬다고 하니 죄책감이 든다"고 의견을 물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생활 소음인데 아랫집도 저 정도면 넘어가야지" "새벽에 샤워하는 것도 아니고 밤에 하는 건 괜찮다" "아이가 욕실에서 자는 것도 아니고" "야근하는 사람은 씻지도 못하겠네" "저건 아랫집이 예민한 거다" "예민한 것도 정도가 있어야지" "아이 핑계 대고 뭐라 하는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몇몇 누리꾼들은 "아이가 깨면 그럴 수 있다" "아이는 어른보다 청각에 예민하다. 나라도 아이 다 재워놨는데 물소리 들려서 아이가 다시 깬다면 항의할 것" "층간소음은 윗집, 아랫집 두 사람 말 모두 들어봐야 한다"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고기정 인턴 rhrlwjd0312@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1만7000원 육박…치솟는 삼계탕값, 커지는 보양식 걱정 '홍명보 감독 선임' 이사회 23명 중 21명 찬성…축구협회, 비난 여론 '정면돌파' 양대노총 "최저임금 1만30원, 명백한 실질임금 삭감"

    #국내이슈

  • 이스라엘 남성 군 복무 기간 36개월로 연장 "8년간 유지" 한미, '핵전력 기반' 동맹 격상…美 핵작전 논의 '최초' 나토, '워싱턴 선언' 발표…"북·러 군사 협력 강화 심각한 우려"(종합)

    #해외이슈

  • 암바니 세 자녀 결혼식 모두 챙긴 이재용…韓기업인 중 유일하게 초청받아 "'갤럭시 AI' 올해 2억대 기기 탑재…당분간 유료화 계획 無" "헬멧 쓴 고양이는 뭐지?"…삼성전자 총파업에 뜬 신스틸러 정체

    #포토PICK

  • "내수→수출 기지로 전환" 전략 바꾼 韓中자동차 합작사 "일단 삽니다" 가격 공개도 안 했는데…사전계약 7000대 돌파한 車 2000만원대 초중반…현대차 캐스퍼 일렉트릭 사전계약

    #CAR라이프

  • "드라마에선 피곤할 때 이거 먹더라"…'PPL 사탕' 코피코 만든 이 회사[뉴스속 기업] [뉴스속 용어] AI 기술혁신 핵심 동력 부상한 '소버린 AI' [뉴스속 용어]美 바이든 '원전 배치 가속화 법안' 서명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