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AI에 달렸다"…MS-애플-엔비디아, 뜨거운 시총1위 경쟁(종합)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생성형 인공지능(AI) 기능을 앞세운 애플이 장중 한때 마이크로소프트(MS)를 꺾고 시가총액 1위 자리를 탈환했다. 다만 종가 기준으로는 다시 MS가 앞서면서, ‘세계에서 가장 가치 있는 기업’ 자리를 둘러싼 '박빙 경쟁'이 확인되고 있다. 월가에서는 현재 시총 3조달러 클럽에 이름을 올린 MS, 애플, 엔비디아 가운데 누가 먼저 4조달러대를 돌파할지를 두고도 관심이 쏠린다.


[이미지출처=AF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FP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AI 도입한 애플, 장중 MS 제치고 시총 1위 탈환

12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애플의 주가는 전장 대비 2.86% 상승한 주당 213.07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앞서 AI 로드맵을 공개한 연례 세계 개발자 회의(WWDC) 다음날부터 2거래일 연속 사상 최고치다. 이날 장중 한때 애플의 주가는 6%이상 치솟아 MS를 제치고 시총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애플이 MS의 시총을 앞지른 것은 약 5개월만이다.

다만 장 마감을 앞두고 애플이 일부 상승폭을 반납하면서 종가 기준으로는 MS가 시총 1위를 유지했다. MS의 주가는 전장 대비 1.94% 오른 주당 441.06달러에 마감했다. 시총 기준으로는 약 3억2780억달러다. 애플의 시총은 이에 조금 못 미치는 3조2670억달러선을 기록했다.


MS, 애플에 이어 시총 3위는 엔비디아가 차지했다. AI 대장주 엔비디아의 주가는 주식 액면 분할 후 사흘째인 이날 3.55% 상승해 시총 3조달러(3조850억달러)선을 회복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AI 로드맵 공개에 아이폰 판매 기대감 커져

한때 엔비디아에 밀려 시총 3위까지 밀렸던 애플이 다시 1위를 넘보게 된 배경으로는 AI 도입에 따른 아이폰 판매 증가 기대감 등이 손꼽힌다. 그간 다른 빅테크에 비해 상대적으로 AI 경쟁에 뒤처졌다는 평가를 받아왔던 애플은 지난 10일 WWDC를 계기로 자사 AI 시스템인 ‘애플 인텔리전스’, ‘챗GPT 개발사’ 오픈AI와의 파트너십 등을 발표했다.


발표 직후 당초 기대에 못 미친다는 평가도 잇따랐지만, 이러한 AI 장착이 올 하반기 출시되는 신형 아이폰 등 기기 판매로 이어질 것이라는 월가의 분석이 쏟아지면서 애플의 주가도 랠리를 보이고 있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는 이날 투자자 메모를 통해 "애플 인텔리전스가 상당한 업그레이드 사이클을 주도할 수 있다"면서 "AI 기능으로 더 빠른 교체, 더 많은 전환, 평균판매가격 상승 등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웨드부시증권은 "AI 기술 관점에서 애플이 뒤처지는 것에 대한 모든 질문의 답변이 나왔다"면서 "기기 교체 주기에 수요가 분명히 있음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경제매체 CNBC는 시총 1위 자리를 두고 애플과 엎치락뒤치락 중인 MS 역시 애플의 AI 도입에 따른 수혜주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기도 했다. MS는 애플이 이번에 파트너십을 발표한 오픈AI의 최대 투자자다. MS의 클라우드 서비스는 오픈AI에 힘입어 성장세를 보여왔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4조달러 돌파는 누가 먼저? MS-애플-엔비디아 경쟁

MS, 애플, 엔비디아 가운데 가장 먼저 시총 4조달러 클럽 가입이라는 이정표에 도달하는 기업이 누구일지도 관심사다. 이는 결국 각사 AI 전략에 달렸다는 평가다. 웨드부시의 댄 아이브스 애널리스트는 투자자 메모에서 "엔비디아, 애플, MS 사이에서 4조달러 돌파를 둘러싼 시총 경쟁이 벌어질 것"이라며 그 시기를 내년으로 예상했다.


경제매체 배런스는 최근 추세를 고려할 때 AI 대장주인 엔비디아의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했다. 엔비디아의 그래픽처리장치에 대한 강력한 수요, 이에 힘입은 엔비디아의 고속 성장 등을 고려해야 한다는 분석이다.


올 들어 애플과 MS의 주가는 약 12%, 16% 상승했다. AI 대장주 엔비디아는 무려 150%이상 급등했다. 또한 엔비디아는 시총 2조달러를 돌파한지 불과 3개월 만에 장중 시총 3조달러 고지에 올라섰다. 반면 시총 2조달러에서 3조달러까지 애플은 719거래일, MS는 650거래일이 걸렸다. 미국 자산운용사 나벨리에 앤 어소시에이츠의 루이 나벨리에 창립자는 "엔비디아가 계속 힘을 발휘할 것"이라며 "올해 시총 4조달러를 넘어서고 내년에는 5조달러에 이를 수 있다"고 낙관했다.


현재 시총 1위인 MS 역시 AI랠리에 힘입어 4조달러를 향해 빠르게 달리고 있다. 배런스는 AI자동화 혜택을 본격적으로 누리고자 하는 기업들이 광범위한 AI 채택에 나설 경우 MS가 엔비디아보다 먼저 4조달러대를 넘어설 수 있다고 짚었다. 챗GPT 개발사인 오픈AI의 투자자로서 MS가 얻는 이득도 상당하다고 진단했다. 아울러 이 매체는 애플의 경우 AI가 모바일 소비자 기기 부문에서 얼마나 빠르게 확산하느냐에 달렸다고 평가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SM엔터 시세조종’ 카카오 김범수, 구속…法 "증거인멸·도망 염려" "끊임없이 정치적 공격 가해져"…정우성, 9년 만에 유엔 난민대사 사임 [청춘보고서] '절간같다'는 옛말…힙해진 이곳 댕댕이랑 가요

    #국내이슈

  • 해리스 "민주당 단결시켜 승리"…대권 도전 첫 행보 바이든, 美 대선 후보 사퇴…새 후보로 '해리스 추대론' 무게(종합) 폭포서 인생샷 찍으려다 '미끌'…인도 유명 인플루언서 추락사

    #해외이슈

  • 집중호우에 ‘잠수교·올림픽대로 여의상류IC’ 교통 통제(종합) [이미지 다이어리] 장인의 秀세미 "1000만원 써도 또 사러 와요"…제니·샤이니도 반한 이 반지 [럭셔리월드]

    #포토PICK

  • 현대차 전기버스, 일본 야쿠시마에서 달린다 르노 QM6, 가격 낮춘 스페셜모델 출시 782마력 신형 파나메라 PHEV, 내년 韓 출시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 인물]"총격 듣자마자 알아" 美대선 흔들 역사적 사진 찍은 퓰리처상 수상자 "드라마에선 피곤할 때 이거 먹더라"…'PPL 사탕' 코피코 만든 이 회사[뉴스속 기업]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