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수천명 중국팬들 "우우우∼"…손흥민, '3대0' 손가락 반격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한국, 중국에 1대 0 승리
중국 팬들, 한국 선수들에 야유도

한국 축구대표팀 주장 손흥민이 야유를 쏟아내는 중국 응원단에게 '3대0' 손동작으로 대응해 화제가 되고 있다.


손흥민은 1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선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별리그 C조 6차전 중국과의 경기에 선발 출전해 남다른 활약을 펼쳤다. 이날 경기는 후반 16분에 터진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의 선제 결승골에 힘입어 1대0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2차 예선을 5승 1무(승점 15)의 무패로 마무리했다.

중국 팬 야유에 '3대0' 제스처로 맞대응한 손흥민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6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손흥민이 야유를 보내는 중국 관중을 향해 3대0 표시를 해보이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6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 손흥민이 야유를 보내는 중국 관중을 향해 3대0 표시를 해보이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원본보기 아이콘

이날 경기장은 만원 관중을 이룬 가운데 중국 팬 3000여명도 원정석에 자리했다. 중국 응원단의 신경전은 경기 전부터 시작됐다. 경기에 앞서 손흥민의 이름과 얼굴이 전광판에 나오자 손가락을 들며 욕하는 이들도 포착됐다. 경기 도중에도 한국 선수들이 공을 잡을 때마다 야유를 보냈다.


전반 40분쯤 손흥민이 중국 골대 앞에서 위협적인 모습을 보이자 중국 팬들의 야유는 더 커졌다. 이를 인지한 손흥민은 중국 응원석을 힐끗 바라봤다. 그는 미소를 지으며 왼손으로 손가락 3개를 펼치고 오른손으로는 0을 만들어 보였다. 이는 지난해 11월 중국 원정에서 한국이 중국을 상대로 3대 0 완승을 거둔 것을 상기한 것으로 보인다.


손흥민의 대응에 한국 팬들은 "역시 손흥민이다. 중국 팬들의 도 넘은 비매너 행위에 대해 주장이 품격있는 대처를 제대로 보여줬다", "역시 클라스는 다르다", "손흥민 역시 센스 있다", "우리는 손흥민 보유국"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해당 장면은 중국 현지에서도 화제가 됐다. 경기 당시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웨이보 검색 순위에는 '손흥민이 도발했다'가 상위권에 올라오기도 했다.

"우리 홈 경기장에서 야유하는 건 받아들일 수 없어"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6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한 한국 손흥민이 관중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C조 6차전 한국과 중국의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한 한국 손흥민이 관중을 향해 인사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경기 이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은 '3대 0' 손동작을 한 이유에 대해 "우리 홈 경기장에서 그렇게 (야유를) 하는 건 제가 받아들일 수 없었다"고 했다. 그는 "우리 팬들도 같이 무시하는 행동"이라며 "대한민국 선수로서 뭔가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특별히 야유받을 만한 행동을 하지 않았다"며 "경기 중 그런 일이 종종 일어나는데, 잘 말리지 않고 대처하는 게 중요하다. 흥분하지 않고 침착하게 받아들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 손흥민은 중국전 승리에 만족하면서도 조금의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쉽지 않은 경기였지만 단단한 모습을 보였고, 위험한 장면 없이 안정적으로 경기했다"면서도 "찬스를 좀 더 살렸다면 더 크게 이겼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6월 A매치 2경기를 임시로 이끈 김도훈 감독과 코칭 스태프를 향해서도 "고생하셨다. 골을 많이 넣기도 했고, 2경기 모두 무실점으로 끝냈다"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한편 손흥민은 통산 127번째 A매치를 치러 이영표와 더불어 역대 A매치 최다 출전 공동 4위에 이름을 올렸다. 133경기 출전으로 3위인 이운재와는 격차를 6경기로 좁혔다. 공동 1위 기록은 홍명보 울산 HD 감독과 차범근 전 국가대표팀 감독의 136경기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이슈 PICK

  • 조국, '99.9%' 찬성률로 당대표 재선출 민주 당 대표 제주경선 이재명 82% 압승…최고위원 1위는 정봉주(상보) [내일날씨]전국 비…충청·경북북부 일부 호우특보 가능성

    #국내이슈

  • "깁스하면 올림픽 못 나간다기에"…하키 선수의 어려운 선택 "BTS 성병 이름 같아" 아르헨 부통령, 이번엔 인종차별적 노래 떼창 예쁘게 웃는 방법 알려주는 AI…日 대기업 직원교육에 활용

    #해외이슈

  • '사상 최고' IQ 세계 1위는 한국인…멘사 들어간 셀럽들 살펴보니 [포토] 채상병 1주기 추모하는 시민들 [포토] 채소값 폭등, 호박 사기도 겁나네

    #포토PICK

  • 782마력 신형 파나메라 PHEV, 내년 韓 출시 쉐보레 신형 픽업트럭, 사전계약 첫날 400대 [포토] 거침없이 달린다, 올 뉴 콜로라도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유럽 첫 데뷔, 체코 맞춤형 한국형 원자로 'APR1000' [뉴스속 인물]"총격 듣자마자 알아" 美대선 흔들 역사적 사진 찍은 퓰리처상 수상자 "드라마에선 피곤할 때 이거 먹더라"…'PPL 사탕' 코피코 만든 이 회사[뉴스속 기업]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