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Dim영역

[이주의 전시]준초이 '필연적 만남'·김영나 개인전 'Easy Heavy' 外

뉴스듣기 스크랩 글자크기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인쇄 RSS
편집자주이주의 전시는 전국 각지의 전시 중 한 주간 만나볼 수 있는 다양하고 매력적인 전시를 정리해 소개합니다.

▲준초이 개인전 '필연적 만남, Serendipity' = 두손갤러리는 사진작가 준초이 개인전 '필연적 만남, Serendipity'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작가가 걸어온 예술과 인생 여정을 아우르는 의미를 담아 그의 대표작 '반가사유상'을 조망한다.

반가사유상2(小) BANGA SAYUSANG 2(small)_Archival Pigment Print_Hahnem?hle Photo Rag Baryta Paper_46.6 x 70cm [사진제공 = 두손갤러리]

반가사유상2(小) BANGA SAYUSANG 2(small)_Archival Pigment Print_Hahnem?hle Photo Rag Baryta Paper_46.6 x 70cm [사진제공 = 두손갤러리]

AD
원본보기 아이콘

작가의 '반가사유상' 사진은 불교 조각의 걸작으로 꼽히는 우리나라 국보인 반가사유상을 다양한 시각에서 바라본 모습을 담고 있다. 근경에서 포착한 미소를 머금은 얼굴, 수행하는 반가(半跏)의 옆 모습, 곡선의 어깨가 드러난 뒷모습까지, 작가는 자신만의 섬세한 감각으로 반가사유상의 아름다운 자태를 조명한다.


사진인생에 대해 깊이 고민했던 시기 반가사유상과의 내면의 대화를 통해 깊은 해탈의 경지를 발견했다는 작가는 당시가 인생의 결정적 순간이라고 표현한다. 그는 과거가 축적되며 거칠어진 반가사유상의 표면에 주목해 1500년 동안 켜켜이 쌓아진 상처를 자신의 삶에 투영시켜 바라본다.

반가사유상_한정판_아트워크. [사진제공 = 두손갤러리]

반가사유상_한정판_아트워크. [사진제공 = 두손갤러리]

원본보기 아이콘

이번 전시에는 작가가 다뤄온 '반가사유상'의 세계를 다채롭게 소개한다. 반가사유상의 순수한 피사체가 담긴 원형의 작품과 AI 프로그램을 활용한 변형의 작품을 함께 소개해 과거, 현재 그리고 상상 속 미래의 반가사유상을 한 공간에서 볼 수 있도록 한다. 고전의 미와 현대적 해석이 더해진 새로운 미를 제시하는 이번 전시는 반가사유상의 다양한 면면을 살펴보며, 온전히 자신과 마주할 수 있는 사유의 시간을 선사한다. 전시는 6월 20일까지, 서울시 중구 덕수궁길 두손갤러리.


이윤희, bread and eggs, 2024, Porcelain, 120 x 60 x 65 cm [사진제공 = 리나갤러리 서울]

이윤희, bread and eggs, 2024, Porcelain, 120 x 60 x 65 cm [사진제공 = 리나갤러리 서울]

원본보기 아이콘

▲이윤희·조광훈 '1,250℃'展 = 리나갤러리는 이윤희, 조광훈 작가의 '1,250℃'전을 진행한다. 이번 전시는 다수의 ‘테라코타(terracotta)’ 조각품을 선보인다.


테라코타는 라틴어 또는 이탈리아어로 ‘흙을 구워서 만든 어떤 것’이라는 뜻이 있다. 가마에서 일정한 온도와 시간을 견뎌낸 후 만들어진 ‘테라코타 작품’에 대해 통상 도자기 형태의 작품을 떠올리기 쉽지만, 전시에서는 일상에서 관찰 가능한 ‘인간의 욕망, 결핍, 삶과 죽음’ 등에 대한 이야기를 만나 볼 수 있다.


이윤희 작가의 작품은 백색의 매끈한 표면 위, 금빛으로 정교하게 그려낸 화려한 무늬를 특징으로 말할 수 있다. 작가는 작품에서 ‘그로테스크(grotesque)’한 도상의 나열을 통하여 인간의 ‘생(生)’과 ‘사(死)’를 상징적으로 표현한다. 전시에서는 ‘신곡(La divina commedia)’ 시리즈의 작품을 통해 그는 인류의 역사와 인류의 죄악과 성찰 등에 대한 서사를 보여주고자 한다. 작가는 인류의 서사를 작품에 압축해 표현하는 동시에 정교하고 세밀한 묘사를 통해 숭고미를 느끼게 한다.

조광훈, A sulky boy, 2023, Ceramics, 31.5 x 57 x 38(h) cm [사진제공 = 리나갤러리 서울]

조광훈, A sulky boy, 2023, Ceramics, 31.5 x 57 x 38(h) cm [사진제공 = 리나갤러리 서울]

원본보기 아이콘

조광훈 작가는 동시대를 살아가는 인간의 모습을 통해 우리에게 ‘진정한 행복’에 대한 고민과 물음을 던진다. 이번 전시에서는 ‘수영장’에서 관찰한 ‘인간군상’을 표현한 작품을 선보인다. 작가는 수영장에서 인간애, 온정 등의 감정을 발견했으며, 이를 시각적 언어로 표현했다. 더하여 작가는 물속에서 느낄 수 있는 ‘부력’과 땅 위에서 느낄 수 있는 ‘중력’을 교차하여 보여줌으로써 현실에 관해 끊임없는 물음을 던진다.

우리 주변에서 발생하는 따뜻한 이야기, 우리 내면의 목소리에 집중하는 시간을 통해 전시는 인류의 역사와 진정한 행복에 대한 성찰의 기회를 제공한다. 전시는 6월 19일까지, 서울 강남구 논현로 리나갤러리 서울.



김영나 개인전 'Easy Heavy' 설치 전경. [사진제공 = 국제갤러리 부산점]

김영나 개인전 'Easy Heavy' 설치 전경. [사진제공 = 국제갤러리 부산점]

원본보기 아이콘

▲김영나 개인전 'Easy Heavy' = 국제갤러리는 부산점에서 김영나 개인전 'Easy Heavy'를 선보인다. 김영나는 2011년 이후 줄곧 디자이너가 미술 언어를 사용할 때 발생하는 흥미로운 지점들을 발견해가는 작업을 이어오고 있다. 그 과정에서 그는 디자인과 미술의 경계를 허물고 두 영역을 확장할 뿐 아니라, 시각예술의 언어와 전시의 맥락을 새롭게 규정하고자 자신의 디자인 작업에 근간을 둔 자기 참조적 행위를 이어간다. 작가의 이번 첫 개인전은 그의 회화 및 평면작업, 조각, 벽화로 구성된 근작 40여 점을 살펴보고, 전시장 내에서 전개되는 그래픽 디자인적 요소의 표현 가능성과 효용성을 탐색하고자 기획됐다.


작가는 그래픽 디자이너로서 과거 코스(COS), 에르메스(Herm?s) 같은 브랜드 또는 미술관 아트숍과의 프로젝트들을 진행하면서, 사물과 재료가 의외의 상황에 놓였을 때 발생하는 색다른 이야기에 주목했다. "익숙한 사물과 사건이 보유한 디자인적 요소를 새로운 시공간에 배열했을 때 얻을 수 있는 효과란 무엇일까?" 디자인적 관점에서 출발한 작가의 질문은 현대미술과 전시장의 맥락으로 들어오며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된다.

김영나 개인전 'Easy Heavy' 설치 전경. [사진제공 = 국제갤러리 부산점]

김영나 개인전 'Easy Heavy' 설치 전경. [사진제공 = 국제갤러리 부산점]

원본보기 아이콘

디자이너에게는 ‘낯선’ 공간인 전시장 벽면과 인쇄물의 지면이 상호 참조하는 관계를 상정함으로써, 그는 디자인적 실천이 미술 제도에 개입하는 상황을 연출한다. 그래서 그의 작업은 미술, 디자인, 건축, 공예 등 다양한 시각예술 장르 사이에서 층위를 더하고, 관람객은 그래픽 디자인이 단순한 기능적 표현을 뛰어넘어 문화를 해석하는 기호로서 그 역할을 확대해 나가는 새로운 미학적 가능성을 발견한다.


전시 제목 ‘Easy Heavy’는 가벼워 보이지만 결코 가볍지만은 않은 대상들의 집합을 의미한다. 그래픽 디자인은 보통 대량생산이 가능해 기념품과 같이 수집 가능한 대상으로 여겨지지만, 작가는 이 수집된 이미지들을 샘플링이나 재편집의 과정을 거쳐 완전히 다른 방식으로 재현하거나 전시장 환경과 관련된 여러 요소를 환기하는 시각언어로 활용하기에 때로는 묵직한 촉진제 역할을 하기도 한다. 전시는 크게 두 공간으로 구획됐는데, 첫 번째 공간은 작가의 대표 연작을 선보이고, 이어 두 번째 공간에서는 일상 속에서 쉽게 접하는 시각 언어를 재편집해 새로운 소통을 시도하는 최근 작업을 소개한다. 전시는 6월 30일까지, 부산시 수영구 망미제2동 구락로 국제갤러리 부산점.





김희윤 기자 film4h@asiae.co.kr
AD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월성 4호기, 사용후핵연료 저장수 2.3t 바다로 누설 [포토] 아트센터 나비 퇴거 소송에서 SK 승소 [포토] 평년 보다 더운 여름 전력 수급 '안정'

    #국내이슈

  • 등산갔다 열흘간 실종된 남성…14㎏ 빠진 채 가족 품으로 "모든 연령 아름다워" 71세 미스 유니버스 USA '역대 최고령' 참가자 지중해서 3300년전 난파선 발견…"고대 세계 이해 바꿔놓는 것"

    #해외이슈

  • [포토] '한 풀 꺽인 더위' [포토] 폭염, 부채질 하는 시민들 [포토] 연이은 폭염에 한강수영장 찾은 시민들

    #포토PICK

  • "로키산맥 달리며 성능 겨룬다"…현대차, 양산 EV 최고 기록 달성 獨뉘르부르크링 트랙에서 오렌지색 제네시스 달린다 日닛산, 판매 부진에 중국서 첫 공장 폐쇄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북·러 ‘유사시 군사지원’ 근거된 ‘유엔헌장 51조’ [포토] 코스피, 2년5개월만에 2,800선 넘어 [포토] 분주한 딜링룸, 코스피, 2,800넘어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top버튼

한 눈에 보는 오늘의 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