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SCMP "시진핑 내달 초 사우디 방문"

최종수정 2022.11.26 14:40 기사입력 2022.11.26 14:40

전문가 "중-아랍국 관계 새 이정표"

시진핑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내달 초 사우디아라비아를 방문한다. 미국과 사우디가 석유 감산 문제를 둘러싸고 갈등하고 있는 가운데 미국을 견제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2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시 주석이 다음 달 열리는 아랍 국가 간 정상회의를 계기로 사우디를 방문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아랍 국가들의 정상회의 개최 소식은 리쉬항 두바이 주재 중국 총영사가 두바이 일간 알바얀과 인터뷰를 하는 과정에서 공개됐다.


이번 아랍 국가 정상회의와 관련해 시 주석을 비롯해 어떤 정상들이 참석할지 아직 공식적으로 발표되지 않았다.


중국 측은 시 주석의 사우디 방문 여부에 대해 언급하지 않고 있지만, 서방 언론을 물론 사우디 외교 당국자들은 시 주석의 연내 사우디 방문을 기정사실화하고 있다.

파이살 빈 파르한 알 사우드 사우디 외교부 장관은 지난 10월 말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의 화상 회담 후 시 주석이 사우디를 방문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도 최근 소식통을 인용해 시 주석이 12월 중 사우디를 방문할 것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이번 회담은 미국과 사우디가 석유 감산 문제 등을 둘러싸고 갈등을 빚는 상황에서 이뤄지는 것이다.


SCMP는 인권, 석유 감산 등 민감한 이슈를 둘러싸고 미국과 긴장 관계에 있는 아랍의 맹주 사우디와의 관계 강화를 적극적으로 모색하고 있는 것이라고 전했다.


외교 소식통들은 이번 만남이 중국과 아랍 국가 관계의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시 주석이 사우디를 마지막으로 방문한 것은 지난 2016년이다.


닝샤대의 중동 문제 전문가인 리샤오시안은 "시 주석이 사우디를 찾을 가능성이 크다"면서 "양측 간의 협력은 에너지 부문을 넘어 크게 확장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우주 분야를 포함해 다양한 기술 분야에서 협력할 수 있으며, 나아가 양국 간 관계를 모든 분야에서 전면적으로 발전시킬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중국 시안 소재 시베이대학교의 왕진 중동 문제 교수는 "이번 회담이 양국 간 협력을 위한 새로운 발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은 이번 만남이 자신들의 이익을 잠식하거나 미래에 중국의 발전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고 느낄 수 있다"고 분석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조민 "검찰·언론 지난 4년 저희 가족에 가혹했다" "저 결혼 시켜주면 1억원 지급" 25억男 수상한 전단지 '거인병 투병' 여자 농구선수 김영희 별세…향년 60세

    #국내이슈

  • "월급 적고 친구도 못 만나"…연봉 2억 美의원의 불평 성인 인구 2%가 수감된 나라…여의도 절반크기 감옥 지었다 나폴리 역사적 식당 자리에 '백종원 백반집'이…K푸드 도전장?

    #해외이슈

  • 청보호 선실서 실종자 1명 숨진 채 발견 조국,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 1심서 징역 2년 실형(종합) [포토PICK] 안철수의 '손가락 활용법'

    #포토PICK

  •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타볼레오]일자 눈썹·넓어진 실내…소형이라뇨? 르노코리아, 2인승 LPG QM6 'QUEST' 출시 예고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노인 지하철 무임승차에 주목받는 'PSO' [뉴스속 용어]인공위성 시대에 '정찰풍선'이 웬일? [뉴스속 용어]대중교통 요금인상에 부각된 '1만원 교통패스'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