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차기 검찰총장 尹心은 어디에… 검찰 외부서 발탁 가능성도

최종수정 2022.05.24 13:23 기사입력 2022.05.24 10:38

후보군 곧 윤곽… 검찰 내 김후곤·이두봉·박찬호 유력 후보로
외부 권익환·조상철·문찬석 고사한 듯… 오인서·조남관도 거론
전직 검사장 “기수 의미 없어, 결국 중요한 건 尹心”

왼쪽부터 차기 검찰총장 후보로 거론되는 김후곤 서울고검장, 이두봉 인천지검장, 박찬호 광주지검장, 오인서 전 수원고검장./사진=법률신문 법조인대관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최석진 법조전문기자, 허경준 기자] 검찰총장 출신 윤석열 대통령이 임명할 차기 검찰총장 후보에 관심이 쏠린다. 검찰 내 이른바 ‘윤석열 사단’으로 분류되는 특수통 출신 검사장들이 유력하게 후보로 거론되는 가운데 검찰 외부에서 총장이 발탁될 것이란 전망에도 힘이 실리는 분위기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윤 대통령에게 제청할 총장 후보자를 추천받기 위한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위원회) 소집 통지가 이날 오전까진 이뤄지지 않았다.

관련 규정에 따르면 긴급한 사정이 없는 한 위원회 회의 개최 3일 전까지 각 위원에게 회의 일시와 장소, 안건 등이 통지돼야 한다. 이처럼 총장 후보 추천을 위한 위원회 소집 절차가 늦춰지면서 위원회 소집 전 한 장관이 한 차례 더 검찰 인사를 단행할 것이란 관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


윤석열 정부 첫 검찰총장 후보로는 이두봉 인천지검장(사법연수원 25기), 박찬호 광주지검장(26기), 이원석 대검찰청 차장검사(27기) 등 윤 대통령이나 한 장관과 일선에서 호흡을 맞췄던 특수통 검사장들이 유력하게 거론된다. 역시 검찰 내 대표적 특수통인 여환섭 대전고검장(24기)과 김후곤 서울고검장(25기)도 유력 후보로 꼽힌다.


반면 이미 검찰을 떠난 검사장 출신 중에서 총장이 임명될 것이라는 관측도 적지 않다. 앞서 한 장관이 취임 직후 단행한 인사에서 이른바 ‘윤석열 사단’이 법무부와 일선 검찰청 요직을 차지하며 전면에 배치된 만큼 총장은 외부에서 발탁될 가능성이 있다는 것. 특히 윤 대통령도 검찰 외부 인사 중에서 총장을 임명하길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검장 출신 변호사 A씨는 “장관은 27기에서 나왔지만, 총장 기수가 너무 내려가선 안 되기 때문에 윤 대통령이 외부에서 총장을 기용하고 싶어 한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위원회가 3명 이상의 총장 후보를 추천하고 장관이 후보자를 제청하지만 결국 총장을 결정하는 건 임명권자인 대통령이다.


다만 이미 여러 해 변호사로 활동한 전직 검사장들 입장에선 여야 간 극한 대립 상황에서 열릴 인사청문회에 대한 부담과 한 장관과의 기수 차이가 총장 후보 제안을 고사하는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외부에서 총장이 나올 경우 최근 서울고검장으로 영전한 25기 김 고검장보다 위 기수에서 총장이 임명될 가능성이 높게 점쳐진다.


후보군으로는 권익환 전 서울남부지검장(22기), 구본선 전 광주고검장(23기), 오인서 전 수원고검장(23기), 조상철 전 서울고검장(23기), 문찬석 전 광주지검장(24기), 조남관 전 법무연수원장(24기), 조상준 전 서울고검 차장검사(26기) 등이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이 중 권 전 지검장과 조 전 고검장은 검찰 내부 신망이 높아 앞서 법무부 장관 후보로도 거론됐지만 당시 인사검증에 동의조차 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져 총장 후보 추천을 받아들일 가능성은 높지 않아 보인다.


2013년 서울중앙지검에 신설된 증권범죄합동수사단 초대 단장을 맡았던 문 전 지검장은 시세조종 등 증권범죄 분야 첫 1급 공인전문검사(블랙벨트)로 선발될 만큼 특수수사에 정통하고, 윤 대통령이 총장 재직 당시 총장의 지시를 따르지 않는 이성윤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에게 직격탄을 날리는 등 강직한 이미지로 유명하지만 본인이 고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 차장검사는 국정원 기획조정실장 임명이 유력한 상황이다.


한편 현 상황에선 한 장관과 신임 총장의 연수원 기수 차이는 무의미하다는 관측이 나온다.


검사장 출신 B 변호사는 윤 대통령의 과거 발언을 언급하며 “총장이 장관 부하도 아닌데 (연수원) 기수가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며 “과거에는 총장이 장관과 수사와 관련해서도 긴밀하게 서로 협의하는 경우가 있었지만, 이제는 그런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기수는 큰 의미가 없어 보인다. 결국 중요한 건 윤심(尹心)이 아니겠느냐”고 전망했다.


최석진 법조전문기자 csj0404@asiae.co.kr허경준 기자 kjune@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포토] 장원영 '인형 같은 비주얼' [포토] 태연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김희선, '여전히 마네킹' [포토] 아이유 '청량미 가득' [포토] 제니 '인간 명품 그 자체'

    #스타화보

  • [포토] 이시영 '시원시원한 자태' [포토] 오승아 '시원한 각선미' [포토] 최희서 '이런 매력이 있었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