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대출수요 절벽에…만기 이어 고정금리 기간도 '길게'

최종수정 2022.05.24 11:15 기사입력 2022.05.24 11:15

시중銀 40년 만기 주담대-10년 만기 신용대출 이어 고정금리 10년 상품도 내놔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기준금리 인상과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 등의 여파로 가계대출 수요가 얼어붙고 있는 가운데, 시중은행들이 대출기간에 이어 고정금리 기간까지 연장하며 대응에 나서고 있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IBK기업은행은 이날부터 5000억원 한도로 ‘IBK장기고정주택담보대출’ 상품을 판매한다. 이 상품의 특징은 고정금리 기간을 현행 5년에서 최장 10년까지 설정할 수 있다는 점이다.

이번 상품의 대출기간은 최장 40년으로, 고정금리 기간을 5년 또는 10년 중 선택할 수 있다. 대출대상은 기업은행에 주택을 1순위로 담보제공하는 고객으로, 원금 또는 원리금분할방식으로 상환하는 구조다.


올 연말 기준금리가 연 2.25~2.5%에 달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당분간 금리인상 기조가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인 만큼 차주들로선 장기 고정금리를 통해 이자부담을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다른 시중은행들도 대출상품의 만기를 늘리는 방식으로 대출수요 감소에 대응하고 있다. 하나은행이 40년 만기 주담대를 출시한 이래 KB국민·신한·우리·NH농협은행 역시 관련 상품을 출시했다. 이외 KB국민·NH농협은행은 신용대출의 만기도 기존 5년에서 최장 10년으로 연장한 상태며, 다른 은행들도 이를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시중은행들이 잇달아 만기, 고정금리 ‘연장’에 나선 것은 금리인상과 이에 따른 부동산 시장의 부진, DSR 등 대출규제의 여파로 가계대출 수요가 빠르게 둔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은행권의 가계대출 감소액은 1월 7000억원, 2월 3000억원, 3월 3조6000억원에 달했다. 지난달엔 1조3000억원 증가하며 넉 달만에 증가세로 돌아섰지만 전년 동월 대비 증가율은 3.1%에 그치는 등 전반적인 수요 둔화는 지속되고 있는 모습이다.


이런 상황에서 각종 만기를 연장하는 것은 차주들에겐 대출을 실행할 유인이 될 수 있다. 같은 금액을 대출하더라도 만기가 5~10년 연장되면 그만큼 월 상환액이 감소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어서다. 연간 이자액이 줄면 그만큼 대출 한도도 늘어날 수 있다. 아울러 고정금리 기간을 늘린 상품의 경우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점쳐지는 금리인상의 ‘공포’에서 비교적 자유로울 수 있다.


다만 은행권에선 만기가 길어지면 대출이자가 원금을 넘어설 수 있고, 고정금리 상품의 경우도 미래 금리 추이를 예단할 수 없다는 점에서 신중한 선택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금융권 관계자는 "당장은 만기가 길어져 매월 부담이 줄어들 수 있고, 금리 인상효과를 상쇄한다는 장점이 있지만 총 이자액이 불어나고 장기적인 금리 방향은 예단할 수 없는 만큼 자신의 상환계획을 면밀이 따져봐야 한다"고 전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태연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포토] 지수 '청순한 미모' [포토] 조이 '상큼미 끝판왕'

    #연예가화제

  • [포토] 김희선, '여전히 마네킹' [포토] 아이유 '청량미 가득' [포토] 제니 '인간 명품 그 자체'

    #스타화보

  • [포토] 오승아 '시원한 각선미' [포토] 최희서 '이런 매력이 있었네' [포토] '조각인가요?'…보디 프로필 공개한 유이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