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EPL 득점왕' 왕좌 오른 손흥민…걸어온 발걸음 전부가 역사

최종수정 2022.05.24 07:44 기사입력 2022.05.24 06:44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 원정 경기서 멀티득점…리그 22, 23호골
살라와 공동득점왕 수상…손흥민 페널티킥 득점 없어 눈길
아시아 선수로서 최초 EPL 득점왕, 유럽 5대 빅리그 넓혀도 유일
EPL 데뷔 시작은 초라…점점 발전하는 모습 보여
한국인 득점 기록 모조리 경신…발롱도르 30인, FIFA 푸스카스상, PFA 올해의 팀 선정 영예
손흥민 활약에 아버지 손웅정씨 밑바탕…기본기, 양발 사용 능력 중요시해
토트넘,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진출…최고 무대 활약 기대돼

영국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22일(현지시간)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최종 38라운드 경기 종료 직후 '골든 부트'(득점왕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그는 이날 경기에서 22, 23호 골을 연달아 기록, 이날 1골을 추가한 리버풀의 무함마드 살라흐와 함께 아시아인으로는 처음으로 EPL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우석 기자] 손흥민(30)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왕좌에 올랐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시티와의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멀티득점(2득점)을 터뜨리며 팀의 5-0 승리를 견인했다.

이날 득점으로 손흥민은 이번 시즌 EPL 23득점을 기록하며 리버풀의 모하메드 살라와 함께 EPL 공동 득점왕을 수상했다. 특히 손흥민은 역대 EPL 4번째로 페널티킥 득점없이 순수 필드득점(페널티킥을 제외한 득점)으로만 득점왕을 품으며 값진 평가를 받았다. 살라의 경우 23득점 중 5득점을 페널티킥으로 넣었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 후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득점왕을 차지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며 "어렸을 때부터 꿈꾸던 일이었는데 현실에서 이루게 돼 아직도 믿을 수 없다"고 벅찬 심경을 전했다.


아시아 선수가 EPL 득점왕을 수상한 것은 이번 손흥민이 처음이다. 유럽축구 5대 빅리그(잉글랜드·스페인·독일·이탈리아·프랑스)로 범위를 넓혀도 아시아인이 득점왕에 오른 것은 손흥민이 최초다. 지난 2017~18시즌 네덜란드 에레디비시에에서 이란의 알리레자 자한바크시(페예노르트)가 21득점으로 득점왕에 오른 바 있지만 네덜란드 리그는 통상 빅리그로 분류되지 않는다.

토트넘 훗스퍼 소속 손흥민 선수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손흥민의 EPL 데뷔는 2015~16시즌부터다. 함부르크와 레버쿠젠에서 세 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며 유망주로서 주가를 높이다 2015년 여름 3000만 유로(약 400억원)의 이적료로 레버쿠젠에서 토트넘 훗스퍼로 이적했다.


이적 첫 해 'EPL 새내기' 손흥민은 가혹한 시즌을 보냈다. EPL 특유의 빠른 경기템포·공수전환에 적응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며 리그에서 4득점에 그쳤다. 자연히 선발출장보다 교체출장 수가 더 많은 등 기회를 충분히 얻지도 못했다. 시즌 중반에는 '족저근막염' 등 부상으로 컨디션 관리에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첫 시즌 이후 다시 독일 분데스리가 팀으로 이적설이 도는 등 방황하던 손흥민은 이적 문턱까지 갔다가 당시 토트넘 감독이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의 간곡한 요청으로 잔류를 결정한다. 손흥민은 2019년 런던 한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2016년 당시) 거의 토트넘을 떠날 뻔 했다. 감독 사무실에 간 뒤 독일로 떠나고 싶다는 말을 했다"면서 "포체티노 감독이 날 믿어줬다. 그에게 감사하다"고 밝힌 바 있다.


가까스로 EPL에 잔류한 2016~17시즌, 손흥민은 마법처럼 비상한다. 리그 14득점을 포함해 시즌 21득점을 폭발시키며 차범근 전 국가대표팀 감독이 1985~86시즌 레버쿠젠 소속으로 세웠던 한국인 선수 유럽 1부리그 시즌 득점 기록을 경신했다. 또한 박지성이 가지고 있었던 한국인 프리미어리거 통산 득점 기록도 이 시즌에 깼다. 각 달마다 리그에서 최고 활약을 펼친 선수에게 수여하는 EPL 이 달의 선수상을 2회 수상하기도 했다.


2018~19시즌을 앞두고는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에 출전해 F조 조별리그 경기에서 멕시코와 독일을 상대로 득점하는 등 총 2득점으로 활약했고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해 금메달을 획득해 선수 경력에 불확실성으로 남아있던 병역 문제를 깔끔하게 해결하기도 했다.


이어진 시즌에서 손흥민은 날개를 단 듯 세계적인 선수로 발돋움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에서 강호 맨체스터 시티를 상대로 1,2차전 모두 득점을 기록하며 토트넘의 구단 역사상 최초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의 주역이 됐다. 이후 토트넘은 4강에서 아약스를 꺾고 사상 최초로 챔피언스리그 결승에 진출했지만 리버풀에게 아쉽게 패배해 준우승에 그치고 말았다. 비록 패배했지만 손흥민은 결승 경기에서 토트넘 공격수 중 최고 평점을 받는 등 활약했다.


또한 토트넘의 신구장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첫 프리미어리그 득점, 첫 챔피언스리그 득점을 기록하는 역사를 쓰기도 했다.


이러한 활약에 힘입어 손흥민은 2019년 한국인 역대 처음으로 발롱도르 30인 후보에 선정됐다. 이전 설기현과 박지성이 발롱도르 후보로 선정된 적은 있었지만 발롱도르 30인 이내 후보에 든 적은 없었다. 손흥민은 최종 순위 22위를 기록했다.


2019년 12월에는 EPL 16라운드 번리전에서 70m 가량을 혼자 드리블해 수비수 5명을 제치고 '원더골'을 넣기도 했다. 손흥민은 해당 득점으로 EPL 올해의 골과 2020년 FIFA 푸스카스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2020~21시즌에는 본인의 리그 최다 득점을 경신하는 등 EPL 공격 포인트 3위에 오르며 아시아인 최초로 잉글랜드프로축구선수협회(PFA) 올해의 팀으로 선정됐다. 그리고 이번 시즌 23득점으로 다시 한번 자신의 기록을 갱신하면서 아시아인 최초 EPL 득점왕 수상을 비롯해 2016~17 시즌 이후 EPL 여섯 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이라는 대기록을 이어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러한 손흥민의 경이로운 활약에는 아버지 손웅정씨의 지도가 밑바탕이 된 것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손씨는 어릴적부터 손흥민에게 기본기와 양발 사용 능력을 강조하며 4시간 내내 멈춤 없이 공 리프팅(공을 차서 계속 띄우는 것)을 시키거나 양발 드리블 및 슈팅 1000개를 연습하게 하는 등 혹독한 훈련을 거치게 했다.


손흥민이 프로에 간 이후에도 직접 옆에서 챙기며 경기 내·외적인 부분을 챙긴 것으로 전해졌다. 손흥민의 팀 숙소에 쌀밥을 지어 보내주거나, 손흥민이 시즌 중 나태한 모습을 보이자 비시즌 기간에 함께 지옥훈련을 강행한 일은 이미 유명한 일화다.


손흥민도 아버지의 엄격한 사랑을 이해하고 있다. 그는 "나의 축구는 온전히 아버지의 작품"이라고 말하며 아버지에 대한 굳건한 신뢰를 드러낸 바 있다.


한편 토트넘은 이날 EPL 최종전 승리로 승점 71점을 기록해 69점을 얻은 '북런던 라이벌' 아스날을 제치고 리그 4위에 안착해 다음 시즌 챔피언스리그 티켓을 거머쥐었다. 2019~20 시즌 이후 3년만의 챔피언스리그 진출에 구단의 적잖은 투자가 예고되는 가운데 최고 무대에서의 손흥민의 추후 활약상이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손흥민 역시 경기 후 인터뷰에서 상기된 목소리로 "아직 만족하기엔 이르다"고 단언했다. 이어 "우리는 여전히 더 잘 해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여기서 만족해서는 안된다고 생각한다. 물론 챔피언스리그라는 무대에 복귀한 사실은 기쁘지만 우리가 여태껏 해낸 것보다 더 큰일을 해낼 수 있다고 믿는다. 다음 시즌이 정말 기다려진다"고 말했다.


강우석 기자 beedolll97@asiae.co.kr
AD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포토] 장원영 '인형 같은 비주얼' [포토] 태연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김희선, '여전히 마네킹' [포토] 아이유 '청량미 가득' [포토] 제니 '인간 명품 그 자체'

    #스타화보

  • [포토] 맹승지 '눈길 끄는 비키니' [포토] 이시영 '시원시원한 자태' [포토] 오승아 '시원한 각선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