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가치소비' 지향하는 소비자…갤러리아, 계란 '100% 케이지 프리'로

최종수정 2021.10.21 07:26 기사입력 2021.10.21 07:26

댓글쓰기

갤러리아백화점이 국내 백화점 중 최초로 식품관에서 판매하는 모든 계란을 케이지 프리(Cage-Free) 계란으로 전환한다고 21일 밝혔다. 갤러리아는 전날 명품관과 고메이494 한남을 시작으로 2023년까지 모든 사업장에 '100% 케이지 프리'를 적용할 예정이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20일 명품관·고메이494 한남 전환 시작
"2023년까지 전 사업장 전환 완료할 것"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갤러리아백화점이 최근 '가치 소비'를 지향하는 소비 트렌드에 발맞춰 국내 백화점 중 최초로 식품관에서 판매하는 모든 계란을 케이지 프리(Cage-Free) 계란으로 전환한다고 21일 밝혔다. '케이지 프리'란 비좁은 배터리 케이지 등에서 생산된 계란을 이용하지 않겠다는 뜻이다.


갤러리아는 전날 명품관과 고메이494 한남을 시작으로 2023년까지 모든 사업장에 '100% 케이지 프리'를 적용할 예정이다.

현재 시행 중인 '난각 표시제'에 따라 시중에 유통되는 모든 계란에는 계란에 대한 정보가 숫자로 표기돼 있다. 이 중 맨 끝 번호(1~4번)는 닭의 사육 환경에 대한 정보를 나타낸다. 1번은 닭이 외부 방사장까지 출입 가능하고 자유롭게 생활하도록 사육하는 '방사 사육', 2번은 케이지에 가두지 않고 실내에서 자유롭게 사육하는 환경을 의미하는 것으로 1·2번 계란이 케이지 프리 계란으로 분류된다.


케이지 프리를 지향하는 움직임은 세계적인 추세다. 유럽연합(EU)은 2012년부터 산란계에 대한 배터리 케이지 사용을 법적으로 금지하는 등 범국가적 차원에서 단계적으로 이를 적용해왔다. 국내에서도 스타벅스, 서브웨이 등과 같은 글로벌 기업들을 중심으로 케이지 프리 움직임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갤러리아는 "이번 '100% 케이지 프리' 선언은 그동안 갤러리아가 추구해온 '생명 존중'과 그 가치를 함께하는 것"이라며 "케이지 프리 계란 생산자에게도 판매 채널 확대 등에 도움이 되는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고, 소비자에게 가치 소비·착한 소비를 제안하는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기존에도 갤러리아는 명품관과 고메이494 한남에서 취급하는 계란의 60% 이상을 케이지 프리 계란으로 판매해왔다. 10월 신선식품 코너 리뉴얼과 함께 모든 계란을 케이지 프리 달걀로 전환한다. ▲갤러리아 광교 ▲대전 타임월드 ▲천안 센터시티 등 지방 점포는 2022년까지 70%, 2023년까지 100% 전환에 도달한다는 계획이다.


진정성 있는 케이지 프리 실천을 위해 동물 단체인 '동물자유연대'와 양해각서(MOU)를 체결, 실천 이행 과정을 지속적으로 공유할 예정이다.


갤러리아 관계자는 "최근 계란 소비를 포함한 동물 복지에 대한 사회적 이슈 및 소비 트렌드 변화에 발맞춰 '케이지 프리'를 선언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동물 복지 선진화와 같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데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카리나 '치명적 미소' [포토] 제시카 '시크한 아우라' [포토] 노제 '시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차예련 '우월한 길이' [포토] 노제 '인형같은 미모' [포토] 고현정 '독보적인 아름다움'

    #스타화보

  • [포토] 제시 '시선집중 몸매' [포토] 슈왈제네거 혼외자 바에나, 몸매가 '부전자전' [포토] 클라라 '파격 시스루'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추천 연재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