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악마의 편집 안 걸려들어"…센언니 총출동 '스우파'에 MZ세대 열광인 이유

최종수정 2021.09.16 14:44 기사입력 2021.09.16 13:32

댓글쓰기

사진=Mnet '스트릿우먼파이트' 방송화면 캡처

사진=Mnet '스트릿우먼파이트' 방송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윤슬기 기자] 최근 젊은 세대 사이에서 댄스 경연 프로그램 '스트릿우먼파이터(스우파)'의 인기가 뜨겁다.


'스우파'는 8월 말부터 Mnet에서 방영한 최고의 댄스 크루를 찾기 위한 서바이벌 프로그램으로, K-POP의 안무를 만들었던 댄스 크루들이 대거 출연했다. 통상 댄서들은 뒤에서 춤을 추며 가수들은 돋보이게 하는 직업이기 때문에 '백업댄서'에 대한 관심은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됐지만, 스우파는 대박을 터트렸다.

TV화제성 분석 기관 굿데이코퍼레이션의 조사결과 스우파는 9월 1주차 비드라마 TV 부문에서 화제성 1위를 기록하고, 출연자 화제성 상위 10명 중 6명은 스우파 댄서들이 차지했다.


스우파의 인기는 대중문화 열풍을 주도하는 MZ세대( 밀레니얼 세대+Z세대)의 선택 덕분이라는 평가가 많다. 스우파의 댄서들의 출중한 댄스 실력과 이를 더 돋보이게 해주는 '힙'한 패션, 각 댄서들의 톡톡 튀는 캐릭터 그리고 프로그램에 몰입감을 더해주는 댄서간의 관계성 등이 MZ세대에게 매력적인 요소로 작용했다.


사진=Mnet '스트릿우먼파이트' 방송화면 캡처

사진=Mnet '스트릿우먼파이트' 방송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Mnet은 그간 진위를 왜곡하는 편집 방식인 '악마의 편집'을 고집해 꾸준히 비판을 받아왔다. 프로그램의 재미를 위한 편집 방식이지만, 누군가를 비호감으로 낙인 찍는 등의 문제가 더러 발생했기 때문이다. Mnet 제작진은 스우파에서도 편집을 이용해 대결구도를 강조하며 긴장감을 극대화했다.

스우파 1회에서는 댄스크루 웨이비의 리더 노제가 다른 댄스크루로부터 외모가 아니었다면 댄서로서 영향력이 높지 않았을 것이라는 냉정한 평가를 들었다. 많은 크루들의 냉정한 평가에 노제가 불편한 표정을 짓고 있자, 댄스크루 YGX의 멤버 여진이 "노제 씨 괜찮으세요?"하며 약을 올리는 듯한 장면이 연출됐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노제와 여진이 평소 절친한 사이라는 것을 발견해냈다. 여진이 일부러 노제의 심경을 불편하게 하려 말을 건네고 그로 인해 '기싸움'이 증폭되고 있는 것처럼 편집됐지만, 누리꾼은 상대방을 곤혹스럽게 하기 위한 질문이 아니라 친한 친구를 향한 순수한 위로였음을 밝힌 것이다.


이렇게 이미 '악마의 편집'에 익숙한 MZ세대는 제작진이 이끄는 대로 대결구도에 집중해 프로그램을 시청하는 것을 넘어서 댄서간의 관계성 찾기에 몰두하는 등 주체적으로 방송을 해석하고 있는 모습이 포착되고 있다.


가장 눈에 띄는 관계성을 가진 댄서는 '홀리뱅'의 허니제이와 '코카N버터'의 리헤이다. 이들은 과거 같은 크루로 7년간 함께 한 가족 같은 팀이었지만 성격차이로 돌연 결별했고, 스우파를 통해 5년만에 재회했다. 등돌린 이들의 사이는 댄서씬에서는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유명한 이야기였던 탓에 이들의 동시 출연은 등장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홀리뱅'의 허니제이(좌)와 '코카N버터'의 리헤이(우)가 댄스배틀을 한 후 5년만에 화해했다.사진=Mnet '스트릿우먼파이트' 방송화면 캡처

'홀리뱅'의 허니제이(좌)와 '코카N버터'의 리헤이(우)가 댄스배틀을 한 후 5년만에 화해했다.사진=Mnet '스트릿우먼파이트' 방송화면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걸스힙합'의 최강자로 불리는 허니제이와 리헤이는 스우파 2회에서 댄스배틀 무대에 올랐다. 이들은 대결 전부터 경직된 표정으로 신경전을 펼쳤지만 댄스를 통해 그간의 앙금을 해소하고 화해하기에 이르렀다. MZ세대는 댄스를 통해 교감하는 그들에 관계에 엄청난 호응을 보냈다. 스우파 애청자라고 밝힌 20대 A씨는 "실력으로 경쟁하고, 댄스를 통해 교감하는 모습이 감동적이다"라며 "라이벌 구도에서 경쟁하는 것도 재밌지만 서로를 인정하면서 건강한 배틀을 하는 모습이 인상적이다"라고 말했다.


장덕현 문화평론가는 MZ세대각 스우파에 열광하는 이유에 대해 "이전부터 MZ세대는 댄스 자체에 관심을 많이 보였지만 그간 뛰어난 실력을 보이는 댄서들은 가수들에게 가려져 있었다"라며 "스우파를 통해 댄서들이 직접 안무를 짜는 등 댄서로서의 실력을 보이고 그들의 캐릭터가 재조명되면서 인기를 얻고 있다"라고 분석했다.


장 평론가는 "스우파는 강한 캐릭터끼리 부딪치는 모습을 집중하며 방송의 텐션(긴장감)을 높이며 인기를 얻은 측면이 있다"라면서도 "하지만 젊은 세대는 Mnet에서도 유튜브 등을 통해 미방영분을 공개하기도 하고, 댄서들이 직접 SNS에서 다양한 모습을 보이면서 대중도 프로그램이 보여주는 경쟁이 전부가 아닌 것을 알고 있다. 이렇게 스우파를 다각도로 볼 수 있게 되면서 MZ세대가 이 프로그램에 대한 매력을 크게 느끼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윤슬기 기자 seul9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김사랑 '완벽한 각선미' [포토] 클라라 '넘사벽 S라인' [포토]  현아 '단발로 변신'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