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데스크칼럼] 테마주의 씁쓸한 변천사

최종수정 2021.08.06 11:30 기사입력 2021.08.06 11:30

댓글쓰기

전필수 자본시장부장 겸 기업분석부장

전필수 자본시장부장 겸 기업분석부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전필수 자본시장부장 겸 기업분석부장] "탈원전 정책을 포함한 국가 에너지 정책을 전면 재검토하겠다. 원자력산업을 본격적인 수출산업화해 일자리를 만들어 내겠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대통령 선거 출마 선언을 하며 한 말이다.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제동을 걸며 존재감을 알린 그였으니 충분히 예견된 발언이었다. 이 발언에 그의 지지자뿐 아니라 증시 일각에서도 환호가 터졌다. 최 전 원장이 출마선언을 한 지난 4일 대표적 원전주로 꼽히는 두산중공업이 모처럼 5% 가까이 올랐고, 한전기술 한전산업 등도 3~4%씩 올랐다.

두 자릿수 동반 급등 등 화려한 면모를 보여주진 못했지만 원전 관련주들이 이른바 대선 테마주로 신고식을 한 셈이다. 최 전 원장으로서도 무려 15명이나 되는 제1야당 주자 중 존재감을 드러냈다고 할 수 있다. 우후죽순 출마의 변을 밝힌 야권주자 중 자신의 이름을 딴 테마주가 형성된 경우는 드물다. 부동의 야권 1위를 고수하고 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나 지난 대선 때부터 이름을 알린 홍준표 의원, 유승민 전 의원 정도가 나름의 테마주를 보유(?)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우리 증시에서 대선 테마주가 본격 등장한 것은 지난 2007년이다. 당시 이명박 후보가 4대강 개발 공약을 내세우면서 ‘4대강 테마주’란 게 떴었다. 지하 터널을 뚫는 기술을 가진 회사 등 일부 중소형 건설사들이 10배 이상 시세를 내면서 투자자들이 몰렸다. 4대강에 자전거 길을 낸다고 하자 자전거 주들까지 덩달아 떴다. 관련 정책을 낼 때마다 유사한 사업을 가진 회사들 주가가 뜨면서 MB 테마주들이 우후죽순 생겨났다.


뒤를 이어 받은 것은 박근혜 테마였다. 2007년 당내 경선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과 겨뤘던 박 전 대통령 쪽에도 테마주가 형성되기 시작했다. 당시만 하더라도 노인수당 등 복지와 경제민주화를 공약으로 내걸었던 터라 경제민주화 관련주들이 테마를 형성하기도 했다. 하지만 박근혜 테마의 주력은 인맥 관련주들이었다. 박 전 대통령의 친동생인 지만씨의 회사, 조카사위의 회사 등을 비롯해 박 전 대통령 캠프에 몸담은 이들을 사외이사로 영입한 회사들이 주목을 받았다.

10년째 대선 테마주 군을 형성하고 있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테마주들도 대부분 인맥으로 형성됐는데, 내용을 보면 씁쓸한 부분이 많다. 안 대표가 창업주인 안랩이야 주목을 받는다 쳐도 나머지 테마주들의 연관성을 보면 실소가 나올 정도다. 안 대표와 같이 일했던 사람이 예전에 경영진으로 있었다는 이유로 10배 이상 시세가 나오는 해프닝이 일어난 것이다. 이 때문에 일부 테마주들은 조회공시 답변에서 ‘급등 이유가 없다’는 공시를 잊을만 하면 내야 했다.


내년 대선을 앞두고 여야 주자 통틀어 선두권을 형성하는 주자들의 테마군을 봐도 아직 인맥주가 대세다. 윤 전 총장 테마주의 경우 대주주가 같은 ‘파평 윤씨’라는 이유로 테마주에 합류한 종목들이 다수 있을 정도다. 이낙연 전 대표는 동생이 사외이사로 있거나 있었던 회사들이 주목을 받았다. 원전주를 다시 대선 테마주로 끌어올린 최재형 전 원장 테마주에도 ‘경기고-서울대’ 관련주들이 한 축을 차지하고 있다.


사실 대부분의 대선 테마주들은 정작 대선 주자들과 직접적 연관이 없다. 당연히 테마주로 대선 주자들을 평가하는 게 억울할 것이다. 다만 테마주가 대선 주자들에 대한 대중의 심리를 파고들면서 형성된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대선 주자들도 자신의 테마주가 어떤 쪽에서 형성되는지 고민할 필요가 있다.


전필수 기자 philsu@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