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클릭 e종목]"롯데하이마트, 뒤늦은 폭염으로 3분기 실적 기대할 때"

최종수정 2021.08.06 07:49 기사입력 2021.08.06 07: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유안타증권은 롯데하이마트 에 대하 2분기 어닝쇼크보다 뒤늦은 더위에 따른 3분기 실적을 기대해야 한다며 매수 투자의견과 목표주가 4만6000원을 유지한다고 6일 밝혔다.

[클릭 e종목]"롯데하이마트, 뒤늦은 폭염으로 3분기 실적 기대할 때"
썝蹂몃낫湲 븘씠肄


롯데하이마트는 2분기 매출액이 전년대비 11.4% 줄어든 9881억원, 영업이익은 331억원으로 52.3% 줄었다. 이는 시장 전망치(영업이익 676억원)을 큰 폭으로 밑도는 어닝쇼크 수준이라는 평가다. 이진협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당초 예상보다 매출 부진 폭이 컸으며, 판촉의 증가로 GPM(매출총이익률)이 전년대비 1.1%p 악화된 영향"이라며 "으뜸효율가전 환급 제도와 재난지원금의 지급에 따른 여유자금으로 지난해 에어컨을 제외한 모든 카테고리에서의 기저가 높은 것이 매출에 부담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에어컨은 1년전보다 30% 역성장했고, 이커머스는 전년대비 26% 성장하며 매출비중이 20%까지 높았졌다. 이 기간 8개 점포의 폐점이 이어졌다.

다만 3분기 매출액은 전년대비 14.3% 증가한 1조1973억원, 영업이익은 34.8% 증가한 753억원을 기록할 전망이다. 현재 시장 전망치는 586억원 수준이다. 이 연구원은 "7월부터 나타난 폭염에 의해 에어컨 등 냉방가전의 매출이 폭등하고 있다"며 "언론에 따르면 7월 이 회사의 에어컨 매출은 전년대비 300% 성장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전했다.


에어컨 매출 증가는 이달까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며, 3분기의 에어컨 매출 비중은 15% ~ 20% 수준으로 예상된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