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사회

|

'세월호 기억공간' 서울시의회 임시공간으로 이전키로…세월호 유가족, 시의회 중재안 수용

'세월호 기억공간' 서울시의회 임시공간으로 이전키로…세월호 유가족, 시의회 중재안 수용

최종수정 2021.07.27 06:35 기사입력 2021.07.27 06:35

댓글쓰기

서울시와 대안 마련 논의는 이어가기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 마련된 ‘세월호 기억공간'을 방문, 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대표들과 면담을 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 마련된 ‘세월호 기억공간'을 방문, 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대표들과 면담을 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철거 위기에 놓였던 서울 광화문 광장에 있는 '세월호 기억공간'이 서울시의회에 마련된 임시 공간으로 이전한다.


27일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와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에 따르면 세월호 유가족은 전날 9시부터 30분 동안 회의를 열고 기억공간 내 물품을 서울시의회에 마련된 임시공간으로 자진 이전키로 했다. 이전은 이날 오전 10시 유가족이 기자회견을 마친 이후 이뤄질 예정이다.

장동원 협의회 총괄팀장은 "서울시의회 중재안대로 기억공간을 서울시의회 임시공간으로 옮기기로 했다"면서 "광화문 공사기간 이전할 장소가 없어 움직이지 못하고 있었는데 시의회에 작지만 공간이 만들어 졌다"고 설명했다. 이번 중재안은 전날 오후 기억공간을 방문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서울시의회 의장 등이 유족과 면담을 하는 과정에서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협의회는 서울시의회에 마련된 공간으로 기억공간을 임시 이전한 이후 서울시와 논의를 이어갈 방침이다. 그간 서울시는 23일부터 기억공간 철거 문제를 놓고 대치를 해왔다.


그간 서울시는 광화문 재구조화 사업을 이유로 기억공간을 철거하겠다고 통보했고, 이에 유가족측은 대안 마련을 요구해왔다. 서울시는 전날 입장문을 내고 "광장에 특정 구조물을 조성, 운영하는 것은 새 광화문 광장의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다"면서 "받아들일 수 없는 제안"이라고 밝혔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