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용산공원 국민제안문 반영 "올해 말 조성계획 확정"

최종수정 2021.07.26 11:14 기사입력 2021.07.26 11:14

댓글쓰기

안전하고 편리한 공원, 균형 있는 보존·활용, 올해말 조성계획 최종 확정
27일부터 청년 크리에이터 2기, 용산공원 친구들 상시모집 등 소통 노력

용산공원 국민제안문 반영 "올해 말 조성계획 확정"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국토교통부는 용산공원조성추진위원회가 용산공원 국민참여단의 7대 제안을 채택해 용산공원 조성계획에 반영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용산공원 국민참여단은 올해 1월 구성 이후 6개월 동안 용산공원의 미래방향에 대한 의견을 담은 국민제안문을 만들었다.

이들은 사회적 약자도 공원을 안전하고 불편함 없이 이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또 용산공원의 공간적 정체성은 ‘공원’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생태·역사성 보존과 공원의 기능 간 균형을 갖출 수 있도록 조성해 줄 것을 제안했다. 이와 함께 연령별 생태교육 프로그램과 숲속 캠핑, 호수 물놀이 및 스케이트 등 사시사철 공원을 즐길 수 있는 아이디어를 제시하기도 했다.


위원회는 국민제안문 등을 반영해 올해 말까지 용산공원 조성 계획을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위원회는 "안전하고 편리한 공원 조성을 위해 4차산업 기술 등이 가미된 스마트 공원을 조성하고 교통약자도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유니버설 디자인을 도입할 필요가 있다"면서 "작년 경계확장으로 편입된 국립중앙박물관, 한글박물관 등과의 조화를 통해 보존과 활용이 균형을 이루고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이 열리는 공간으로 조성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국토부와 서울시 등 관계기관은 8월부터 용산공원 국민참여 홈페이지를 통해 ‘용산공원 친구들’을 상시 모집할 계획이다. 또 국토부는 용산공원 청년 크리에이터 2기도 모집한다.


노형욱 국토부 장관은 "지난 6개월 동안 주말마다 숙의토론, 체험활동 등에 참석해 많은 관심과 열정을 보여주신 참여단에 감사드린다"면서 "빨리 가려면 혼자 가고, 멀리 가려면 함께 가라는 말이 있듯이, 앞으로도 국민 여러분들과 함께 긴 호흡으로 진행되는 용산공원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