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올해 급등한 '대선 테마株'… 오너 일가는 수백억 차익 실현

최종수정 2021.07.01 11:18 기사입력 2021.07.01 11:18

댓글쓰기

윤석열 관련주 대원건설, 오너 부자 한달간 180억원 팔아
이재명 관련株 이스타코 최대주주 115만주 장내매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 내년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정치 테마주들이 급등하면서 해당 종목의 오너 일가가 지분 일부를 매각, 수십억원에서 백억원을 훌쩍 넘는 돈을 현금화 하고 있다.


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서정석 대원전선 전무이사는 지난 달 28일 보유 주식 284만여주 가운데 200만주를 주당 3293원에 장내매도했다. 앞서 이 회사의 서명환 대표도 지난 21일 보유 주식 124만여주 중 100만주를 주당 3307원에 장내매도했다. 서 대표는 대원전선 최대주주인 갑도물산 지분 74.37%를 보유하고 있으며, 서 전무는 서 대표의 아들이다. 서 전무는 지난 4일과 18일에도 각각 200만주와 100만주를 장내매도했다. 전날 기준 서 대표의 지분율은 1.76%에서 0.33%로 축소됐고, 서 전무는 7.93%에서 1.14%으로 대폭 감소했다.

이 회사는 지난 달 말까지 1500원대에서 거래됐지만, 사외이사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대학 동문으로 알려지면서 지난달 초부터 급등세를 보였다. 지난달 1일과 15일 상한가를 기록하며 3850원까지 치솟은데 이어 다음 날도 23% 급등세를 보였다. ‘윤석열’ 테마주로 주가가 급등한 시점에 지분을 대거 매도하면서 서 대표 부자는 지난 한 달 간 총 180억여원을 현금화했다. 이는 지난해 대원전선 영업이익(42억원)의 4배를 웃돈다.


올해 급등한 '대선 테마株'… 오너 일가는 수백억 차익 실현 썝蹂몃낫湲 븘씠肄

코스피 상장사 이스타코 도 최대주주인 김승제 회장이 지난 5월12일부터 사흘간 40만주를 장내매도한 것을 시작으로 지난달 29일까지 115만주를 장내매도했다. 이스타코는 부동산 매매·임대업을 하는 회사로,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장기공공주택 정책 테마주로 꼽히면서 주가가 급등했다. 지난해 말 700원을 밑돌며 ‘동전주’이던 주가는 올해 2월17일 처음 가격제한선까지 급등한데 이어 연일 큰 폭의 상승세를 보이며 지난달 28일에는 7550원까지 올랐다. 올 들어 전날까지 주가상승률이 882.27%에 달한다. 김 회장의 지분율은 26.38%에서 23.7%로 줄었지만, 여전히 최대주주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여자친구 의혹" 지훈, 여동생과 '볼뽀뽀' 자연스런 스킨십 "여자친구 의혹" 지훈, 여동생과 '볼뽀뽀' 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