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담양군, 지역 소상공인 성공모델 ‘백년가게·백년소공인’ 현판식 가져

최종수정 2021.06.24 18:01 기사입력 2021.06.24 18:01

댓글쓰기

전통주 제조사 ‘추성고을’, 죽제품 판매점 ‘진성공예’ 선정

담양군, 지역 소상공인 성공모델 ‘백년가게·백년소공인’ 현판식 가져
썝蹂몃낫湲 븘씠肄


[담양=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전남 담양군은 지난 23일 올해 백년가게·백년소공인 성장지원 사업에 선정된 ‘추성고을’과 ‘진성공예’에서 현판식을 개최했다고 24일 밝혔다.


현판식에는 광주전남 장대교 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과 이정옥,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광주·호남지역본부 나주센터 본부장, 최형식 담양군수 등이 참석했다.

이번에 선정된 용면 소재 추성고을(대표 양대수)은 26년 동안 전통주 제조에 힘써 대잎과 대통 등 지역색을 담은 다양한 전통주 개발에 힘써왔다.


특히, 지난 1998년부터는 일본을 시작으로 미국, 호주 등 수출을 통해 우리나라 전통주의 우수성을 해외에 알리는 데 일조하고 있다.


또 한국대나무박물관 내에 있는 진성공예(대표 박효숙)는 23년여 동안 담양에서 생산된 단단하고 우수한 재질의 대나무로 만든 공예품만을 판매하며 대나무 공예품의 가치를 올리고 있는 곳으로, 독자적인 생필품, 찻상 등 생산품을 전시·판매하고 있다.

이번에 선정된 두 곳에는 인증 현판을 시작으로 각종 방송·신문·민간매체 및 O2O 플랫폼 등 온·오프라인 통합 홍보와 함께 컨설팅, 판로, 시설개선, 노하우 공유와 협력관계 구축 등을 지원한다.


‘백년가게’는 지난 2018년부터 소상공인 성공모델을 발굴하기 위해 업력 30년 이상 가게(소상공인 등) 중 경영자의 혁신 의지, 제품·서비스의 차별성, 영업 지속가능성 등을 평가해 중기부에서 선정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호남권엔 8개소의 백년가게와 7개소의 백년소상공인이 있다.


최형식 군수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상권이 어려운 상황에서 지역 내에서 두 곳이나 선정된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다”며 “이번 선정을 계기로 지역 소상공인의 성공모델로 발전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노한 中 "日, 실수하고도 금메달"… 체조 은메달에 분...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