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광주 건물 붕괴’ 재개발 사업 관여 의혹 전 5·18 단체장 해외도피

최종수정 2021.06.15 18:00 기사입력 2021.06.15 18:00

댓글쓰기

문흥식 전 5·18구속부상자회장 13일 미국 출국

경찰, 체포영장 신청·인터폴 공조 신병확보 주력

문흥식 전 5.18구속부상자 회장

문흥식 전 5.18구속부상자 회장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1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광주 재개발지역 철거 건물 붕괴 참사와 관련해 재개발 사업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사고 있는 조폭 출신 전 5·18 단체장이 이틀 전 해외로 도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광주광역시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동구 학동4구역 재개발사업 불법 재하도급 과정 개입 의혹을 받고 있는 조직폭력배 출신인 문흥식 전 5·18구속부상자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했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문씨가 이틀 전인 지난 13일 미국으로 출국한 사실을 확인했다. 조폭 출신 인사가 재개발 사업이 관여했다는 소문이 확산하고 있던 때다.


문씨는 오래 전부터 동구 학동을 중심으로 각종 이권에 개입하고 있다는 의혹을 받아 왔다. 지난 2007년에는 재개발 용역이나 대행업을 하는 업체를 설립하고 그 운영을 아내에게 맡겼다.




이 업체를 이용해 공사와 철거업체 선정 등에서 관여했다는 소문이 학동을 중심으로 흘러나오고 있다.


경찰은 문씨에 대한 체포영장을 신청하고 인터폴 등과 협조해 신병을 확보하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