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노형욱 장관 “모든 요소 포괄적 조사…사고 원인 명확히 규명할 것”

최종수정 2021.06.15 10:43 기사입력 2021.06.15 10:43

댓글쓰기

광주서 중앙사고수습본부 4차 회의…진상규명·재발방지 약속

노형욱 중앙사고수습본부장(국토교통부 장관)이 15일 오전 광주광역시 동구청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노형욱 중앙사고수습본부장(국토교통부 장관)이 15일 오전 광주광역시 동구청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노형욱 중앙사고수습본부장(국토교통부 장관)이 “이번 사고의 원인과 경위를 최대한 신속하고 철저하게 조사하고 불법행위가 드러나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 본부장은 15일 광주광역시 동구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경찰의 수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우선 유가족들께 상세히 설명해드릴 계획이며 밝혀진 바에 따라 관련 책임자는 엄정히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토부는 건축시공, 건축구조, 법률 분야 등 10명의 전문가로 사고조사위원회를 구성했다”며 “전문성을 충분히 활용해 건축물 철거공사 허가부터 시공과정에 이르기까지 사고를 일으킬 수 있는 모든 요소를 포괄적으로 조사해 사고를 유발한 명확한 원인을 규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해체계획서에 따라 철거 공사가 제대로 진행됐는지를 점검하고, 언론 등에서 제기된 감리 및 시공과정에서 나타난 전반적인 문제들도 조속히 검토하고 개선을 추진하겠다”면서 “법과 제도가 갖춰져 있음에도 사고가 나는 이유는 현장이행에 빈틈이 있다는 것이므로 건설 절차와 주체별로 어떤 문제점이 있는지 꼼꼼히 살펴 개선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사는 ‘서두르되 서두르지 않는다’는 원칙 아래 최대한 빨리 하지만 그 내용이 공정하게 진행하겠다”며 “지금까지 조사한 내용으로 사고 원인 등에 대해서 추정하고 있는 내용은 있는데 실제로 시뮬레이션도 해보고 전문성과 공정성이 확보된 내용을 내려고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지금 단계에서 느끼는 문제점은 여러 가지 안전에 관련된 규정이나 법규 등이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며 “관련 규정들이 보완해야 될 측면도 꽤 있어 보이고 규정 등이 형식적으로는 지켜졌지만 현장에서는 되지 않는 게 가장 큰 문제로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사고조사위원회의 조사 결과에 따라 근본적인 재발방지 대책을 수립하고 다양한 사고 예방 대책들이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되는지 꼼꼼히 살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9일 오후 4시20분께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지역 철거 중인 5층 건물이 무너져 도로에 있는 시내버스를 덮쳤다. 이 사고로 9명이 사망하고 8명이 부상을 입었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용건 연인 A씨 측 "변호사 선임 후 태도 돌변…끝까지 갈 것" 김용건 연인 A씨 측 "변호사 선임 후 태도 돌...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