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건물 외관 태양광 패널 입힌 한화 사옥, 우수 건축물 선정

최종수정 2021.06.14 12:56 기사입력 2021.06.14 12:56

댓글쓰기

건물 외관 태양광 패널 입힌 한화 사옥, 우수 건축물 선정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서울 중구 청계천로에 위치한 한화 그룹 본사 사옥이 세계초고층도시건축학회(CTBUH)가 주최한 '2021 Tall + Urban Innovation' 콘퍼런스에서 리노베이션 부문 대상을 받았다고 한화가 14일 밝혔다.


올해 CTBUH가 선정한 29개 부문 대상 중 국내 건축물로는 한화빌딩이 유일하다. 심사위원은 태양광 패널을 접목한 친환경 빌딩이라는 점에 주목했다. 리모델링을 마친 한화빌딩은 혁신성과 효율성, 환경·인간·커뮤니티 등 지속가능성에 대한 평가에서도 높은 점수를 받았다.

1969년 미국에서 창립된 CTBUH는 초고층 건축과 도시 건축에 관한 최고 권위의 국제 단체다. 건축 분야의 세계적인 기업이 회원으로 참여하고, 매년 세계 주요 도시를 순회하며 콘퍼런스를 개최해 우수한 건축물을 선정해 발표한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지난달 18일부터 사흘 동안 온라인상에서 열렸다.

건물 외관 태양광 패널 입힌 한화 사옥, 우수 건축물 선정 썝蹂몃낫湲 븘씠肄


1987년 건립된 한화그룹 본사 사옥은 2016년 3월부터 2019년 11월까지 45개월 동안의 리모델링을 거쳐 태양광을 사용하는 친환경 빌딩으로 재탄생했다. 빌딩 남쪽과 동쪽 외관에 설치된 건물 일체형 태양광 발전시스템(BIPV)과 옥상에 설치된 태양광 패널(PV)은 하루 약 300KWh의 전력을 생산한다. 한화 직원들이 근무하고 있는 사무실 조명 전력을 태양광 발전으로 대체하고 있다. 여기에는 한화큐셀의 태양광 발전 기술이 활용됐다.


리모델링을 마친 한화빌딩은 녹색건축 우수등급, 건축물에너지효율등급 1등급을 획득하며 친환경 그린빌딩으로 변신했다. 내진 보강에 의한 건물의 안전성(지진안전시설물 1등급)도 확보했다.


야간에는 픽셀 단위로 나뉘어진 다채로운 색의 조명을 활용해 자연, 데이터 처리, 에너지 흐름 등을 표현하는 경관 조명을 외벽에 설치해 청계천을 지나는 이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다.

지역사회와 시민과의 소통을 위한 부분도 고려했다. 지상 주차장은 지하로 옮기고, 미디어 파빌리온, 다양한 이벤트가 가능한 계단형 공연장 등 소통이 가능한 미디어 콘텐츠가 접목된 시민 휴게공간을 마련했다.


한화빌딩 리모델링에는 네덜란드 건축그룹 UN스튜디오와 국내 대표 건축 설계사인 간삼건축이 협업으로 설계를 맡았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년 됐지…" "소유진과 스킨십 하나" 질문에 백종원 "나 몇...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