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한 방울도 귀한 백신인데…日, 수천 명 분량 폐기 위기

최종수정 2021.06.14 09:56 기사입력 2021.06.14 03:00

댓글쓰기

화이자 백신./사진=연합뉴스

화이자 백신./사진=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강주희 기자] 일본의 한 업체가 공급한 냉동고 불량으로 코로나19 백신 수천 명 분량이 현지에서 폐기될 상황에 놓였다.


13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코로나19 백신을 보관하는 초저온 냉동고를 제조하는 일본 업체 EBAC는 자사 냉동고에서 온도가 상승하는 문제가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이 냉동고는 화이자 코로나19 백신 보관용으로 제조된 것으로, 제조 과정에서 용접이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않아 이런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EBAC는 제품 294대를 회수해 교체하기로 했다.


가와사키시는 EBAC의 초저온 냉동고의 온도 상승 문제로 보관 중이던 화이자 백신 6396회 접종분을 폐기하게 됐다고 오늘 발표했다.


영하 75℃ 전후로 온도를 유지하도록 냉동고 온도를 설정했으나 9℃ 정도까지 상승하게 된 것을 시 직원이 점검 과정에서 확인했다.

강주희 기자 kjh818@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미나 "나를 우르르 감싸더니 몸 더듬어…계획된 범행" 미나 "나를 우르르 감싸더니 몸 더듬어…계획...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