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대상 임창욱 명예회장 16만5000주 매도…"48억원 규모"

최종수정 2021.06.12 15:52 기사입력 2021.06.12 15: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임창욱 대상 그룹 명예회장이 대상 주식을 장내 매도했다.


12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에 따르면 대상은 지난 11일 임 명예회장이 보통주 16만5000주를 장내매도했다고 공시했다.

평균 처분 단가는 2만9043원이다. 총 매도금액은 47억9209만5000원이다.


이번 매도로 임 명예회장이 보유한 대상 보통주는 40만9670주에서 24만4670주로 줄어들었다. 지분율도 1.18%에서 0.71%로 낮아졌다.


임 명예회장의 지분율에 변동이 생긴 것은 2017년 4월 이후 처음이다. 당시 우선주가 발행일로부터 10년이 지나면서 같은 해 3월 주주총회에서 현금배당결정이 났다. 이에 배당금 지급일인 4월에 보통주로 전환된 바 있다.

대상은 지주사인 대상홀딩스와 대상문화재단이 각각 39.28%와 3.82%를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3월 부회장으로 승진한 임 명예회장의 장녀 임세령 부회장은 0.46%를 보유 중이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