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에스티팜, 코로나19 mRNA 백신 개발 본격화한다

최종수정 2021.06.01 11:05 기사입력 2021.06.01 11:05

댓글쓰기

에스티팜 영문CI (사진제공=에스티팜)

에스티팜 영문CI (사진제공=에스티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에스티팜 이 국내 최초로 LNP 방식을 적용한 코로나19 메신저 리보핵산(mRNA) 백신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에스티팜은 앞서 코로나19 mRNA 백신 개발에 성공한 모더나, 화이자 등이 사용하고 있는 제네반트의 LNP 기술과 특허 출원한 5프라임-캡핑(5’-capping) mRNA 플랫폼 기술을 적용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에도 대응이 가능한 mRNA 백신의 개발을 본격화한다고 1일 밝혔다.

에스티팜의 개발 백신은 숙주 세포와 결합하는 바이러스 돌기인 스파이크 단백질 항원 외에도 제2 항원을 보강하는 한편 면역세포인 T세포의 반응을 증가시킬 수 있는 펩타이드 조각 'T세포 에피토프(Epitope)'를 추가했다. 에스티팜은 이러한 개발 방식을 이용할 경우 스파이크 단백질을 단독 항원으로 해 개발된 기존 mRNA백신 보다 효능이 탁월하고 높은 변이 바이러스 예방 효능 유지가 지속되는 백신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에스티팜은 총 22개의 후보물질을 발굴해 이 중 효능이 탁월한 STP2104, STP2108, STP2120 3종 후보물질을 선정한 상태다. 올해 안으로 이 중 최종 후보물질을 결정해 임상 1상을 개시한다는 방침이다. 이어 mRNA 백신은 신속 개발이 가능한만큼 내년 상반기 안으로 긴급 사용 승인까지 마친다는 계획이다.


에스티팜은 후보물질 선정과정에서 회사의 자체 5프라임-캡핑 기술인 '스마트캡'을 적용한 결과 트라이링크의 '클린캡' 대비 동등 이상의 효능을 확인했다는 설명이다. 에스티팜은 가격 면에서도 자체 대량생산이 가능한 만큼 30% 이상 저렴하다고 덧붙였다. 회사 측은 현재 클린캡이 전세계 mRNA 신약 개발에 독점적으로 사용되고 있으나 공급이 지연되고 있는 만큼 향후 에스티팜의 스마트캡이 상당 부분을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에스티팜은 LNP에 사용되는 핵심 지질인 이온화지질(Ionizable lipid)과 폴리에틸렌글리콜 결합 인지질(PEG-lipid)도 연간 톤(t) 규모 이상으로 생산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코로나19 mRNA백신 기준으로는 연간 십억도즈 이상을 생산할 수 있다.


에스티팜 관계자는 “에스티팜은 전세계에서 유일하게 mRNA 신약 개발 및 생산에 필요한 자체 캡핑 기술과 LNP 약물전달 기술, 이에 필요한 원재료 생산까지 모두 가능한 회사"라며 "코로나 mRNA백신을 개발할 수 있는 준비를 마친 상태다”라고 전했다. .그는 “영국 및 남아프리카공화국, 브라질, 인도 등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교차 중화반응 유도를 타깃으로 개발해 코로나19 예방 효과를 지속적으로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에스티팜은 지난달 말 미드-스케일 규모의 mRNA 전용 GMP 설비를 완공하고 현재 mRNA 백신 생산을 위한 시생산을 진행하고 있다. 향후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 기준 연간 1억도즈 이상의 대량생산 설비를 추가 증설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언급에 김희라 "난 가정적이라 가정이 여러 개" 바람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