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공항 검역소 관련 15명 '인도변이' 감염…검역 비상

최종수정 2021.05.18 19:52 기사입력 2021.05.18 19:5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인천국제공항 검역소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들이 인도발(發)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중 일부는 해외 입국자를 관리하는 업무를 하던 중 노출된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이는 국내에서 인도 변이가 전파된 첫 사례다. 이미 2차 전파까지 발생한 것으로 파악돼 검역 업무에도 비상이 걸렸다.


18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인천공항 검역소 관련 확진자는 총 15명으로 이들 모두 인도에서 유래한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 가운데 종사자가 9명이고 가족과 지인이 각 1명, 기타 사례가 4명 등이다.

인천공항검역소와 관련해서는 지난달 27일 처음으로 확진자가 나온 이후 직원과 파견군인 등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현재 이들은 인도 변이 사례로 분류돼 방역당국이 정밀 조사를 하고 있다.


이달 12일 이후에는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으나 아직 유행 상황이 종료되지는 않은 상태다.


확진자 15명 가운데 7명은 인천공항검역소 관할 시설에서 격리치료를 받은 '해외 입국' 사례이며 나머지 8명은 해외입국과 관련 사례로 분류됐다. 해외입국 관련 8명은 국내에서 발생한 감염 사례 즉, '국내 감염'으로 분류됐는데 인도 변이가 국내에서 전파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방대본은 전했다.


방역당국은 인도 변이 감염자로부터 검역소 종사자들에게 감염이 전파됐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방대본은 최초 감염 경로가 인도 변이 감염자로부터 감염됐을 것으로 추정했다.


인도 변이는 세계보건기구(WHO)가 영국 및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 브라질 변이에 이어 '우려 변이'로 지정한 변이 바이러스다. 흔히 '이중 변이'로 불리는 인도 변이 감염자는 총 87명으로, 해외유입이 79명, 국내 감염이 8명이다.




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