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암군, 국토부 지적재조사사업 시범사업 선정 ‘쾌거’

최종수정 2021.05.18 13:26 기사입력 2021.05.18 13:26

댓글쓰기

국비 2억8000만원 확보…학산 용소지구 1361필지

영암군 청사 전경 (사진=영암군 제공)

영암군 청사 전경 (사진=영암군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영암=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전남 영암군(군수 전동평)은 국토부에서 실시한 전략적 대규모 지적재조사 시범사업에 선정돼 국비 2억8000만원을 확보했다고 18일 밝혔다.


그동안 군에서는 지난 2012년부터 영암읍 망호지구를 시작으로 전체 지적재조사사업 대상 토지 7만 8892필지 중 6008필지에 대해 사업을 완료했다.

올해에는 이미 국비 15억9000만원을 확보해 신북 유곡지구 외 7개 지구 8504필지, 7243㎡를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에 전략적 대규모 시범사업에 적극적으로 응모해 국비 2억8000만원을 추가 확보하는 등 올해에만 18억8000만원의 국비를 확보하는 성과를 이뤘다.


지적재조사사업은 일제강점기에 만들어져 실제 경계가 일치하지 않는 지적공부의 등록사항을 바로잡고 디지털 지적으로 전환해 국토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며 경계분쟁으로 인한 군민의 재산권을 보호하기 위해 오는 2030년까지 추진하는 국가사업이다.


최근 국토부에서 한 사업 만족도와 필요성 설문조사 결과 사업 만족도는 82.6%(1886명), 지적재조사가 필요하다고 답한 토지소유자는 92.6%(2113명)로 집계될 정도로 만족도 및 필요성이 있다고 조사됐다.

영암군 관계자는 “오는 2030년까지 전체 지적불부합지구를 대상으로 국비 확보 및 사업 추진에 총력을 기울여 토지분쟁 해소는 물론 군민의 재산권 보호에 크게 이바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면서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해당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호남취재본부 서영서 기자 just8440@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