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금조달]VIG파트너스, 더스킨팩토리 인수금융 500억 차입

최종수정 2021.05.16 14:40 기사입력 2021.05.16 14: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임정수 기자] 국내 경영참여형사모펀드 운용사(PE)인 VIG파트너스가 더스킨팩토리 지분 인수에 필요한 자금 일부를 조달했다. 더스킨팩토리는 ‘쿤달(KUNDAL)’ 브랜드를 보유한 생활용품 전문 기업이다.


16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VIG파트너스는 케이디투자목적회사(KD투자홀딩스)를 통해 500억원의 대출을 받았다. 대출 만기는 3년이지만, 세 차례에 걸쳐 분할 상환하는 조건이다. 경우에 따라 한꺼번에 조기 상환할 수 있다.

케이디투자목적회사는 VIG파트너스가 더스킨팩토리 지분 인수를 위해 설립한 특수목적법인(SPC)이다. 이철민 VIG파트너스 대표가 이사로 이름을 올리고 있다.


조달한 자금은지분 인수 자금으로 사용된다. VIG파트너스는 최근 더스킨팩토리 지분 100%를 1000억원대 후반에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했다. 대출 일부를 제외한 나머지 인수자금은 펀드 출자 자금을 활용한다.


VIG파트너스는 더스킨팩토리 지분을 대출 담보로 제공했다. 인수 지분에 자금을 빌려준 대주를 담보권자로 하는 질권을 설정하는 방식이다.

대출은 담보 및 상환 우선순위에 따라 트랜치A 400억원과 트랜치B 100억원으로 나눠 실행됐다. 케이디투자목적회사는 더스킨팩토리로부터 배당금을 받아 대출을 상환할 것으로 예상된다.


IB업계 관계자는 "VIG파트너스가 더스킨팩토리 인수 이후 쿠팡 등 온라인 채널에서의 강점을 바탕으로 유통 채널을 다양화해 기업가치를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전했다.


임정수 기자 agremen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