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휴양지 몰디브도 코로나19 확산 비상…확진자 한달 새 15배 폭증

최종수정 2021.05.13 15:06 기사입력 2021.05.13 15:0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휴양지로 유명한 인도양의 섬나라 몰디브도 코로나19 확산으로 비상이 걸렸다.


13일 실시간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몰디브의 전날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1572명으로 종전 최고치(1501명)를 하루만에 갈아치웠다.

몰디브의 인구는 55만명으로 지난달 중순만 하더라도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100명을 넘지 않았다. 불과 한 달 만에 15배 이상 불어난 셈이다. 이날 누적 확진자 수는 4만92명이다.


확산세가 심상치 않자 몰디브 정부는 전날 인근 남아시아 국가 관광객의 입국을 금지하기로 했다.


12일 몰디브 이민 당국은 "13일부터 인도, 파키스탄, 네팔, 스리랑카, 방글라데시, 아프가니스탄, 부탄에서 오는 관광객 입국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최근 몰디브를 찾는 관광객 대부분이 이들 남아시아 출신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몰디브 당국로서는 당분간 관광 산업의 상당 부분을 포기하고 방역에 집중하기로 한 결정인 셈이다.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해 3월부터 외국 관광객 입국을 막았던 몰디브는 같은 해 7월부터 국제선 운항 재개 등 단계적으로 입국을 허용했다.


이후 12월 8만7000여명, 올해 1∼3월 30만명 등 외국 관광객이 꾸준히 늘었다.


특히 최근에는 인도의 발리우드 스타나 부자들이 현지 코로나19 대확산을 피해 몰디브로 몰려갔다. 지난해 몰디브를 찾은 관광객은 54만6012명이었다.


몰디브 당국은 또 오후 9시부터 시작되는 통행금지 시간도 오후 4시로 확대했다. 통행금지가 끝나는 시간은 오전 4시다.


백신 접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는 몰디브 당국은 현재 인구의 60%에 대해 1차 접종 이상을 마무리한 상태다.


하지만 18∼29세 젊은 층의 절반가량은 아직 1차 접종조차 받지 못했다. 2차 접종까지 끝낸 이들의 비율도 인구의 25%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엔에 따르면 집단면역에 도달하려면 인구의 80~90%가 백신 접종을 맞아야 한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바람나 결별" '충격 고백' 홍석천 "유부남이었던 전 남친…...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