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베란다 방충망 뜯고 들어가 숨었다"…게임서 만난 女 부모 집까지 침입한 스토커

최종수정 2021.05.11 18:43 기사입력 2021.05.11 18:43

댓글쓰기

온라인게임에서 알게 된 여성을 스토킹하고 부모의 집까지 찾아간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온라인게임에서 알게 된 여성을 스토킹하고 부모의 집까지 찾아간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초영 기자] 온라인 게임에서 만난 여성을 스토킹하던 20대 남성이 피해자 부모의 집까지 무단 침입했다 경찰에 붙잡혔다. 앞서 남성은 피해 여성의 주거지에도 두 차례 침입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11일 주거침입과 재물손괴 혐의로 김 모(21)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씨는 지난 6일 오후 7시30분께 경기 파주시의 한 주거지 베란다와 화단 사이 공간에 숨어있다가 "어떤 남성이 누워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조사 결과 김 씨가 침입한 집은 김 씨가 스토킹하던 20대 여성 A씨의 부모가 살고 있는 곳으로 확인됐다.


김 씨는 지난 3일 새벽 3시께부터 3일간 이 집에 침입하려 기회를 살폈고, 6일 베란다 방충망을 뜯고 침입해 베란다 밑에 숨어있었다고 진술했다.

김 씨는 A씨의 주거지에도 두 차례에 걸쳐 침입해 가스밸브함 안에 숨어 있었으며, 주거지 인근 폐쇄회로(CC)TV에 로션 등 이물질을 발라두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시행을 앞둔 스토킹처벌법은 적용할 수 없어 주거침입 혐의를 앞세워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김초영 기자 choyou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김보연, 미모의 두 딸 공개 "미국서 배우·모델 활동" 김보연, 미모의 두 딸 공개 "미국서 배우·모...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