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파멥신, PMC-403 혈관 정상화로 황반변성 치료 가능성 확인…"기존 치료제 한계 극복 기대"

최종수정 2021.05.10 13:40 기사입력 2021.05.10 13: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항체 신약 개발 전문기업 파멥신은 신생혈관 차단 방식이 아닌 혈관 정상화 기전으로도 황반변성을 치료할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했다고 10일 밝혔다.


파멥신은 지난 5일 미국에서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미국 시과학안과협회(ARVO)의 연례 학술대회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자사의 차세대 혈관질환 치료제인 PMC-403의 비임상 결과를 발표했다.

파멥신이 연구 중인 ‘PMC-403’은 비정상적으로 발달한 신생 혈관을 정상적인 형태의 혈관으로 회복시키는 혁신신약(First-in-Class) 후보물질이다. PMC-403의 타겟 적응증인 습성 황반변성은 진행속도가 빠르고 심각한 시력 손상을 야기하는 노인성 실명질환이다.


전 세계적 고령화 추세에 따라, 오는 2028년 20조원의 시장규모를 형성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그러나 현재 황반변성 치료에 사용되고 있는 기존의 치료제는 모두 항-VEGF(혈관내피세포성장인자) 약물이다. 낮은 반응률과 내성, 잦은 투여주기에 따른 환자 복용 편의성이 낮다는 한계점으로 미충족 수요가 높은 상황이다.


PMC-403은 기존 치료제와 달리 혈관 정상화 기전을 바탕으로 항-VEGF 물질들에 반응하지 않는 환자들을 대상으로도 적용 가능한 점이 차별점이다.

회사측은 이번 ARVO 발표에서 PMC-403 비임상 결과 황반변성 치료제이자 블록버스터 의약품인 ‘Aflibercept’과 유사한 수준의 혈액 누수 억제 효과를 보였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Tie2 활성화 지표인 p-Tie2가 PMC-403의 농도에 의존적으로 상승함에 따라 PMC-403의 Tie2 활성화 기전을 확인했다. 또 마우스 및 영장류를 대상으로 습성 황반변성과 유사한 레이저 유도 맥락막 신생혈관(CNV) 효능 평가 모델에서 기존 치료제와 비등한 수준의 혈액 누수 억제 효능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투약 후, 혈액누수 시 분비되는 혈관생성인자인 ANG2와 VEGF의 수치가 현저히 감소된 것으로 나타나, PMC-403의 혈관 정상화 기전과 함께 간접적인 방법으로써 신생혈관형성 인자의 감소 효능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유진산 파멥신 대표는 "이번에 발표된 PMC-403 비임상 결과는 기존 신생혈관 억제 효과를 혈관 정상화 기전으로도 얻을 수 있다는 결과를 확보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이를 통해 신생혈관 생성을 차단하는 기존 치료제의 한계를 극복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전 세계 안과 의사와 연구진이 참여하는 글로벌 학회에서 PMC-403의 가능성을 검증받고, 이를 기반으로 임상1상 시험승인(IND) 제출에 필요한 독성시험을 진행하고 내년에 임상 시험을 개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행위 폭로 하석진 "개에게 젖 물리고 폭행도 당해"…가혹...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