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두 칸 주차 벤츠' 글 작성자 "거짓 섞고 과장했다" 사과문 올려

최종수정 2021.05.08 04:30 기사입력 2021.05.08 04:30

댓글쓰기

"참교육 해야겠다 생각…주차 공간 있었지만 굳이 보복 주차"
"금전적으로 손해봐 불만도 있고, 글 올리면 관심 끌겠다 싶어서"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주차장 두 칸을 차지한 벤츠에 '보복 주차'를 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던 작성자가 "(자신의 글에) 거짓을 섞었고, 과장이 있었다"며 일주일 만에 사과했다.


벤츠 보복 주차 관련 글을 작성한 당사자라고 소개한 A씨는 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벤츠 보복 주차 공식 사과문'이라는 제목으로 사과문을 남겼다.

A씨는 "저의 오해에서 비롯된 거짓된 글로 인해 차주 분이 큰 피해를 보고 있어 사실을 정확히 알려드리고 차주에게 사과를 전하기 위해 글을 쓴다"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입구 앞에 벤츠 차량이 주차되어있는 걸 보고 '참교육을 해야겠다'라는 잘못된 생각이 들었던 것 같다"면서 "당시 주차장에 다른 주차 공간이 있었음에도 제가 굳이 보복 주차를 한 것이 맞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최대한 차를 붙여 주차하고 차주에게 연락한 후 얼굴을 보기 위해 기다리고 있었다"면서 "벤츠 차주가 나오자마자 방송 중이어서 연락 확인을 못 했다고 충분한 사과를 했지만 골탕 먹일 생각에 한두 시간 가량 일부러 차를 빼주지 않았던 것도 사실"이라고 밝혔다.

A씨는 이후 차를 빼는 과정에서 벤츠 차량을 긁었고, 당황해서 '보험처리를 하라'면서 현장을 벗어났다고 설명했다.


A씨는 "막상 수리비가 많이 나올까 걱정됐고, 사고 처리를 하시겠다던 차주 남편에게 연락을 취해 사과드리며 사정을 말씀드리자 감사하게도 견적액의 절반 가격으로 수리해 주셨다. 렌트비 또한 받지 않으셨다"고 적었다.


그는 "시간이 지나면서 솔직히 제가 잘못한 것은 맞지만 금전적으로 손해 본 것에 불만도 있고 보복 주차 글을 올리면 관심도 끌겠다 싶어 글을 올렸다"면서 "제 글로 인해 차주가 공격당할 수 있다는 생각을 전혀 하지 못했었기에 더 자극적으로 보이고자 거짓을 섞고 과장해 글을 썼던 것 같다"고 인정했다.


이어 "이번 사건을 계기로 두 번 다시 거짓말과 왜곡으로 인해 누군가에게 피해를 주는 일을 하지 않을 것을 다짐하고 있으며 큰 반성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일 A씨는 해당 커뮤니티에 '벤츠 두 자리 주차 보복 주차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A씨는 흰 벤츠 차량이 주차 자리 두 칸을 차지한 사진을 올리며 "전화 10회, 문자 5회 보냈다. 이렇게 두 자리를 주차하고 1시간 동안 잠적했다. 화가 나서 두 시간 후 보복 주차를 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자신이 보복 주차한 사진도 첨부했다.


자신의 차를 벤츠 차량에 아주 가깝게 붙여 주차해 운전석 문을 열 수 없도록 한 것이다.


A씨는 차량에 적힌 전화번호로 연락해 봤지만 닿지 않았다면서 "자리가 저기 하나뿐이라 결국 조심스레 주차 성공했다", "고생한 제가 너무 화가 나서 부끄럽지만 2시간 후 다시 내려가서 보복 주차하게 됐다"라고 적었다.


이어 "모 홈쇼핑 쇼호스트 분이 차주분인데 오자마자 아주 적반하장이었다. 다짜고짜 '나 이거 엿 먹으라고 이렇게 댄 거지'라고 하고, 잘못한 게 없다는 식으로 나왔다"라면서 이어 "비도 오고 안전하게 버스로 가야겠다. 제가 잘한 건 없고 부끄럽고 반성한다"라고 썼다.


해당 글이 논란이 되자 벤츠 차주는 이튿날인 2일 해당 커뮤니티에 글을 올려 "현재 임신 10주차 임산부로서 그날 컨디션이 좋지 않아 약속된 방송 시간에 늦어 급한 마음에 빠르게 주차를 하느라 제대로 확인하지 못했다"면서 사과했다.


벤츠 차주는 주말이어서 다른 자리가 많았는데도 불구하고 A씨가 자신의 옆자리에 주차했으며, A씨가 차를 빼는 과정에서 자신의 차량을 긁었다고 전했다.


벤츠 차주는 "저는 제가 잘못한 부분도 있으니 차량 렌트도 하지 않았고, A씨 요구대로 보험 처리 없이 배상을 받았다. 한 달여 지난 지금 갑자기 왜 이런 고통을 주는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해당 글이 확산하자 누리꾼들은 "한 달 전 일은 무개념 주차가 아니냐" "왜 임산부 타령을 하느냐. 임신이 면죄부 벼슬이냐" "참교육에 기간이 어디 있느냐" 등으로 반응하며 벤츠 차주를 비난했다.


한편 주차장 벤츠 보복 주차 글을 작성한 당사자가 일주일 만에 사과문을 올린 배경에는 벤츠 차주 남편의 노력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벤츠 차주의 남편은 "벤츠 두자리 주차 게시물과 관련해 일파만파 기사가 퍼지면서 잘못된 내용과 거짓으로 인해 임신중인 제 아내가 엄청난 고통을 받았다"고 호소했다.


그는 "지난 한주 동안 거짓을 바로잡기 위해 노력했다"면서 "그 결과 게시자의 사과와 해명, 그리고 사과문이 게시됐다"라고 말했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마길래?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