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시카 알바가 창업한 회사, 나스닥 데뷔 첫날 주가 44% 급등

최종수정 2021.05.06 15:07 기사입력 2021.05.06 14:38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할리우드 유명 여배우 제시카 알바가 공동 창업주인 생활용품 업체 어니스트컴퍼니가 상장 첫날인 5일(현지시간) 공모가 대비 44% 상승했다.


이날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나스닥시장에 상장한 어니스트의 주가는 공모가(16달러) 대비 약 44% 오른 23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이에 따라 어니스트의 시가총액은 총 26억8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어니스트는 이번 기업공개(IPO)를 통해 4억1300만달러(약 4647억원)의 자금을 조달했다.


제시카 알바가 보유한 이 회사의 주식 지분 가치는 1억3000만달러에 이른다.

제시카 알바는 최근 인터뷰에서 "어니스트를 나의 4번째 아이라고 말하곤 한다"며 회사에 대한 강한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한편 어니스트는 2012년 알바가 친환경 운동가 크리스토퍼 개비건, 한국계 미국인 브라이언 리와 함께 공동 설립한 친환경용품 전문기업이다. 기저귀 등 유아용품 위주로 시작해 화장품과 세정제 등으로 제품군을 늘리며 성장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마길래?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