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다우지수 3일 연속 최고 기록‥나스닥은 또 혼조(종합)

최종수정 2021.05.06 06:19 기사입력 2021.05.06 06:19

댓글쓰기

경제지표 호조에 Fed 금리 인상 경계심 여전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뉴욕증시가 금리 인상 가능성의 여파로 인해 연이틀 혼조세로 마감했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 지수는 3일 연속 사상 최고를 기록했지만 금리 상승의 피해가 예상되는 나스닥지수는 약세를 보였다.


5일(현지시간)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97.31포인트(0.29%) 오른 3만4230.34, S&P500지수는 2.93포인트(0.07%) 오른 4167.59에 거래를 마쳤다. 반면 나스닥지수는 51.08포인트(0.37%) 떨어진 1만3582.42로 장을 마쳤다.

개장 초에는 나스닥 지수도 강세를 보였지만 이후 매수세가 줄며 하락 반전하고 말았다.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 호조가 금리 상승에 대한 우려를 다시 키운 것으로 풀이된다.


전날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전날 "우리 경제가 과열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금리를 다소 올려야 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옐런 장관은 이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주최한 행사에서 이전 발언은 금리 인상을 "예견하거나 권고한 것이 아니다"라고 해명하면서 투자 심리가 안정되는 듯 했지만 이날 발표된 경제지표의 호조는 불안심리를 다시 자극했다.


이날 월스트리트저널도 옐런 장관의 발언이 Fed가 금리 인상에 나서는 것을 행정부가 각오하고 있다는 것을 암시한 행위로 판단했다. Fed가 행정부의 입장을 고려해 금리인상을 늦추지 않아도 된다는 신호를 줬다는 분석이다. 제롬 파월 Fed의장은 임기 만료를 앞두고 있어 금리 인상에 소극적이라는 지적을 받은 바 있다.

이날 발표된 ADP 전미 고용보고서에 따르면 4월 민간부문 고용은 74만2000명 증가했다. 2020년 9월 이후 월간 증가 폭으로 가장 크다. 다만 이날 수치는 WSJ이 집계한 시장 전망치 80만명 증가를 밑돌았다.


많은 전문가는 4월 비농업 부문 신규 고용이 100만 명을 돌파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다우존스가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는 97만8000명이다.


오는 7일 발표되는 노동부의 4월 고용 지표에서 고용 시장의 추가 개선이 확인될 경우 연방준비제도(Fed)도 조기에 금리 인상에 나설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인식이 확산하는 모습이다.


이날 발표된 미국의 서비스업 지표도 현 미국 경제의 호조를 입증했다. IHS 마킷이 발표한 4월 서비스업 구매관리자지수(PMI) 최종치는 64.7로, 전월 확정치 60.4에서 상승했다. 이는 시장 예상치 63.3을 넘어서는 역대 최고치다.


이날도 Fed위원들은 완화적 기조가 여전히 유지돼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미셸 보우만 연준 이사는 앞으로 몇 달간 이러한 (경제) 강세가 지속될 것이라면서도 통화 정책은 좋은 위치에 있다고 진단했다.


리처드 클라리다 Fed 부의장도 "아직 상당한 진전을 이루지 못했다"며 "자산 매입 축소에 대해 논의해야 할 시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다만 시장 금리는 오히려 하락했다. 이날 미 10년물 국채금리는 1.57%로 0.022%포인트 하락했다. 국채금리 하락은 국채값 상승을 뜻한다.


전일 기술주 급락을 주도했던 애플은 0.2% 반등에 성공했다. 테슬라는 0.39% 하락하며 하락세를 이어갔다.


제너럴모터스(GM)는 반도체 부족에 따른 공급 차질에도 실적이 기대를 초과하며 주가가 4% 이상 상승했다.


모더나는 캐서린 타이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코로나19 백신의 특허 면제를 지지한다고 밝히면서 6% 이상 떨어졌다. 화이자와 백신을 공동 개발한 독일 바이오앤테크 주가도 3%이상 내렸다.


미 노동부가 트럼프 행정부 시절 마련된 임시 노동자를 독립 계약자로 분류하기 쉽게 만든 규정을 무효로 했다는 소식에 우버, 리프트, 도어대시 주가는 급락했다.


가상화폐는 대부분 강세였다. 비트코인은 3.8% 상승한 5만6800달러대에, 이더리움은 1.7% 상승한 3400달러대에 거래 중이다. 도지코인은 10% 상승해 60센트 선에서 가격이 형성되고 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