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USTR 대표 "코로나 백신 특허 면제 지지"‥바이든도 "예스"

최종수정 2021.05.06 08:33 기사입력 2021.05.06 05:0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미국 정부가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특허 면제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조 바이든 대통령도 같은 입장임을 언급했다.


캐서린 타이 USTR 대표는 5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이같이 언급하고 미국 정부가 백신 불평등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백신 제조 확대와 원료 공급을 늘리기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타이 대표는 "미국 정부는 지적 재산권 보호를 강력히 지지하지만, 코로나19를 종식하기 위해 백신 특허에 대한 특허 효력 중지를 지지한다"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도 이날 '미국이 세계무역기구(WTO)의 코로나19 백신 지재권 면제를 지지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 "그렇다(yes)"고 말했다.


타이는 대표는 "바이든 행정부의 목표는 가능한 한 많은 사람에게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을 최대한 빨리 제공하는 것"이라면서 "미 국민을 위한 백신 공급이 확보됨에 따라 가능한 모든 파트너와 협력, 백신 제조 및 유통을 확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부연했다.

타이 대표의 언급은 미국 정부가 치열한 논의를 통해 자국 내 백신 생산 확대보다는 특허 일시 정지를 지원해 선진국과 빈국 간의 백신 접종 격차를 해결하는 쪽으로 입장을 정한 것으로 풀이된다.


타이 대표는 최근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 백신 제조사 대표와 회동하며 이 문제에 대해 논의해왔다.


그는 하루 전에도 백신 특허 공유가 전 세계적인 백신 불평등을 해소하고 경제 회복도 앞당길 수 있다는 의견을 밝힌 바 있다.


다만 타이 대표는 백신 특허 면제를 둘러싼 협상은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의 입장은 이날 열리는 세계 무역기구 (WTO) 총회에서 백신 특허 정지 문제가 논의되기에 앞서 이루진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와 남아프리카 공화국은 WTO 차원에서 백신 특허 중단을 해야 한다는 요구를 제기한 바 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마길래? 이지혜, 남편 먹방 유튜브 수익에 '깜짝'…얼...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