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바이든, 기후변화 대응 위해 개발도상국에 연간 57억달러 지원

최종수정 2021.04.23 12:11 기사입력 2021.04.23 12:11

댓글쓰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 제공= EPA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 제공= 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개발도상국의 기후변화 대응을 돕기 위해 연간 57억달러 지출을 약속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약속했던 지원 규모의 두 배에 가까운 금액이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2015년 녹색기후기금(GCF)에 30억달러를 지원하겠다고 공식적으로 약속했다. GCF는 UN산하기구로 선진국이 개발도상국의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 대응을 지원하기 위해 만든 기후변화 특별기금이다.

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이 지원 규모를 두 배로 늘렸음에도 불구하고 환경주의자들 사이에서는 지원 규모가 적다는 지적이 나온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블룸버그는 환경주의자들 사이에서는 지원 규모와 관련해 80억달러에서 8000억달러까지 다양한 의견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선진국들은 2009년 개발도상국의 기후변화 대응과 온실가스 감축을 돕기 위해 매년 1000억달러 재원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이를 구체적으로 이행하기 위해 2010년 GCF도 설립했다. 하지만 지금까지 지원 약속은 이행되지 않았다. 미국의 경우 오바마 대통령이 약속한 30억달러도 10억달러만 지원한 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지원을 중단했다.


개발도상국 지도자들은 이날 개발도상국 기후변화 대응을 위해 더 많은 지원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현재 온실가스가 심각한 환경 문제로 부각된 배경에 미국 등 선진국의 책임이 큰만큼 선진국들이 책임감있는 자세를 보이라고 촉구했다.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개발도상국이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더 높이는 것을 검토할 수 있지만 금융 지원이 이뤄졌을 경우에만 가능하다고 밝혔다. 셰이크 하시나 방글라데시 총리는 선진국들이 1000억달러 지원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은 아마존 열대우림이 주는 환경적 혜택을 지키기 위한 재원 마련을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