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호주에 한 방 맞은 중국, "상응하는 조치 내릴 것"

최종수정 2021.04.22 09:35 기사입력 2021.04.22 09:35

댓글쓰기

濠, 빅토리아주 정부와 중국 정부의 일대일로 MOU 취소…中, 호주가 먼저 방아쇠 당겼다
中 관변학자들, 호주의 반중정책은 경제에 심각한 결과 초래 경고

[아시아경제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호주 정부가 중국과 체결한 일대일로(육상ㆍ해상 실크로드) 사업을 취소하자, 중국 매체들이 호주가 먼저 방아쇠를 당겼다면서 강력 반발하고 있다.


중국 관영 글로벌 타임스는 중국과 호주 빅토리아주 정부 간 체결한 일대일로 사업 양해각서(MOU) 2건을 연방정부가 취소했다고 22일 밝혔다. 중국과 빅토리아주 정부는 지난 2018년과 2019년 일대일로 사업에 참여하기 위해 MOU를 체결한 바 있다.

사진=글로벌 타임스 캡처

사진=글로벌 타임스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글로벌 타임스는 중국 전문가들의 말을 인용, 양국 관계가 중대한 고비를 맞게 됐다면서 일방적인 MOU 취소로 호주 경제는 심각한 타격을 받게 될 것이라고 으름장을 놓았다.


첸홍 동중국사범대학 호주문제연구소 소장은 "그동안 호주 문제에 대해 중국 정부는 공식적인 대응을 하지 않았다"면서 "이번 MOU 파기는 호주 정부의 공식적인 행동이자 도발로 봐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호주의 움직임이 매우 계산적이라는 점에서 중국은 반드시 그에 상응하는 대응을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호주 주재 중국 대사관도 호주의 MOU 파기 조치가 나오자 곧바로 "호주가 대중국 관계 개선에 의지가 없다"며서 이번 호주의 조치는 중국에 대한 또 다른 불합리하고 도발적인 조치라고 비난했다.

쑹웨이 중국 상무부 국제무역경제협력연구원 연구원은 "주정부가 체결한 MOU를 연방정부가 파기하는 것은 호주 정부가 개발정책에 총체적으로 개입하는 것"이라고 규정하며 "중국과 호주의 무역 및 경제 관계가 더욱 악화되고, 빅토리아주 경제발전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실제 대니얼 앤드루스 빅토리아 주총리는 중국과 체결한 MOU를 취소하면 이미 껄끄러운 대중 관계가 더욱 악화할 것이라며 반발한 바 있다.


글로벌 타임스는 지난해 말 주정부가 외국 정부와 맺은 계약을 파기할 수 있는 권한을 연방정부 외무장관에게 부여한 대외관계 법안을 통과시켰을 때 중국의 일대일로 사업을 겨냥한 조치였다는 것을 이미 파악하고 있었다면서 호주가 잘못된 길을 계속 간다면 중국은 분명히 그에 상응하는 대응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호주 정부가 지난해 4월 코로나19 발원지와 관련해 국제 조사를 요구하자, 중국은 소고기와 보리, 와인 등 호주산 농산물에 관세를 부과하는 경제적 보복 조치를 취하는 등 양국은 외교적인 갈등을 빚어왔다.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asch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