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못 막은 후쿠시마 원전 사고, 韓 주도로 대응법 연구한다

최종수정 2021.04.22 09:10 기사입력 2021.04.22 09:10

댓글쓰기

OECD/NEA, 아틀라스 3차 프로젝트 개시
원자력연구원 22일 12개국 공동회의 열고 연구 세부 사항 논의
사고시 원자로 냉각 등 안전 문제 해결 및 향상 연구 예정

日 못 막은 후쿠시마 원전 사고, 韓 주도로 대응법 연구한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수 기자] 한국 국책 연구기관의 주도로 원자력발전소의 안전 문제 해결 및 향상을 위한 국제 연구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산하 원자력기구(NEA)의 원전 안전 문제 해결 및 향상을 위한 국제공동연구 ‘OECD/NEA ATLAS(아틀라스)’ 3차 프로젝트를 착수했다고 22일 밝혔다.

원자력연구원은 지난 1차와 2차 프로젝트에 이어 이번에도 공동연구를 단독 주관하고 있다. 이와 관련 연구원은 20~22일 화상으로 미국, 프랑스, 독일, 중국, 스페인 등 12개국 20개 기관이 참여하는 OECD/NEA ATLAS 3차 프로젝트의 착수 회의를 개최해 원자력 전문가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공동 연구의 세부 사항과 향후 계획 등을 논의했다.


이번 3차 프로젝트는 2024년 12월까지 4년간 진행된다. 특히 기존의 설계 기준을 초과하는 사고 시의 원자로 냉각 문제 등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부각된 원전 안전 주요 현안을 해결하고 피동안전계통 등 새로운 안전개념을 검증하기 위한 실험을 수행할 계획이다.


연구원은 자체 기술로 설계해 운영 중인 ‘가압경수로 열수력 종합효과실험장치’인 아틀라스(ATLAS: Advanced Thermal-Hydraulic Test Loop for Accident Simulation)를 이용해 생산된 실험 자료를 참여국에 배포하는 것은 물론, 실험결과 분석과 해석 방법 정립 등 공동연구 전반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한다.

아틀라스는 연구원이 지난 2007년 구축해 운영 중인 세계적인 대형 연구시설이다. 원전의 원자로계통, 안전계통 및 격납건물을 상세하게 축소 제작함으로써 냉각재 상실, 급수관 파손 등 원전에서 일어날 수 있는 다양한 사고 상황을 실제 압력과 온도로 모의할 수 있다. 또한 우라늄 핵연료 대신 전기 히터를 사용함으로써 방사선 사고 우려를 원천적으로 제거했다.


박현식 연구원 혁신계통안전연구부 부장은 “이번 공동연구를 통해 OECD/NEA 회원국 및 국내외 원자력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강화함은 물론, 세계 원전 안전성 향상에 핵심적인 기여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봉수 기자 bski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