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바이든, 또 1조달러 인프라 투자계획 예정

최종수정 2021.04.22 04:41 기사입력 2021.04.22 04:41

댓글쓰기

사회 인프라 투자 계획 이어 인적 인프라 투자 계획 준비
재정 부담 커 의회 처리 과정서 다양한 변수 예상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조달러(1120조원) 규모의 2번째 인프라 투자계획을 다음 주 공개할 전망이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워싱턴포스트(WP)는 바이든 대통령이 보육과 교육 등 인적 인프라에 투자하는 1조달러 규모의 '미국 가족 계획' 제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 계획은 오는 28일 바이든 대통령의 의회 합동 연설 이전에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백악관은 성명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경제와 가족의 힘에 투자하려는 역사적인 계획의 첫 부분을 제시했고, 며칠 내에 두 번째 제안을 설명할 것"이라며 "아직 세부 사항이 확정되지 않아서 내용 추측은 시기상조"라고 말했다.


WP에 따르면 이 제안에는 보육 자금과 유급 가족 휴가 프로그램에 각 2250억 달러(약 251조원), 보편적 유치부 교육 2000억 달러(약 223조원), 다른 교육 프로그램에 수십억 달러가 배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발표한 2조3000억달러(약 2570조원) 규모의 인프라 투자법안인 '미국 일자리 계획'과 이번 법안을 분리해 의회 입법을 추진 중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법인세 인상을 통해 필요 자금을 조달하겠다는 입장이지만 공화당의 반발이 큰 만큼 입법 과정에서 많은 변수가 예상된다.


의회 매체 더힐은 "민주당이 예산 조정절차를 활용해 공화당을 회피하는 방안을 선택할지는 백악관이 새로운 지출 계획을 어떻게 진전시키는가와 맞물릴 수 있다"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백악관이 두 안을 3조3000억달러짜리로 결합을 모색할지, 법안을 통과시키기 위해 공화당의 필리버스터 가능성을 피하는 방안을 모색할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한다"라고 지적했다.


한 민주당 전략가는 "정부가 막판에 그것을 합할 수도 있지만, 특정 분야가 충분한 지지를 못 받으면 분리해 하나를 희생시키는 게 더 쉬울 수 있다"라고 말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