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남기 "신문 부수 조작, 불공정 행위로 개인적 판단…공정위 검토 중"

최종수정 2021.04.21 15:10 기사입력 2021.04.21 15:1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철응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ABC협회의 신문 유가부수 조작 논란과 관련해 "개인적으로는 공정거래법상 불공정 거래행위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다만 공정거래위원회의 검토와 판단이 우선이라는 입장이다.


홍 부총리는 21일 국회 대정부 질문에서 김승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독자에게 배포되지 않는 신문을 독자에게 가는 것처럼 광고주를 오인케 해 광고비를 받는 것은 불공정 거래 행위로 강하게 의심되는 것은 사실이 아니냐'고 묻자 이 같이 답했다.

홍 부총리는 "(공정거래법) 23조에 의해 부당한 고객 유인 행위에 해당한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하지만, 저보다는 공정위 판단이 중요하다"면서 "공정위와 얘기해보니 명백한 위법성을 갖고 있는지 판단이 필요하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유가 부수의 정확한 통계를 제공하는 게 합당하다. 집계를 공정하게 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관련해서 "사무 검사를 마쳤고 상당수 문제점이 지적되서 ABC협회에 오는 6월까지 개선해달라는 권고안을 보냈다"면서 "문체부 중심으로 신문사 지국 샘플을 50개 정도로 늘려서 재조사를 6월까지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유가 부수 공시는 잣대가 되므로 매우 엄중하고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ABC협회의 권고사항 이행과 재조사를 엄정히 추진토록 하겠다"고 했다.




박철응 기자 hero@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