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英, 엔비디아-ARM 인수 국가안보영향 조사 지시

최종수정 2021.04.20 10:22 기사입력 2021.04.20 10:22

댓글쓰기

반도체 부족사태 속 반도체산업 중요성 부각
英 정부, 美 엔비디아에 불공정 이득 넘겨줄까 우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미국 반도체기업 엔비디아의 영국 반도체 설계회사 ARM 인수가 난관에 봉착했다. 영국 정부가 400억달러(약 44조6000억원) 규모의 엔비디아의 ARM 인수건에 대해 국가 안보 영향에 대해 조사를 지시하면서다.


19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올리버 다우든 영국 디지털·문화·미디어·체육부 장관은 영국의 반독점 당국에 해당 인수건이 국가안보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조사할 것을 지시했다.

이날 다우든 장관은 성명을 통해 "우리는 영국 기술산업의 번영을 지원하고 외국 투자를 환영하고 싶지만, 이번 거래와 같은 경우 국가 안보 영향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지시에 따라 영국 반독점 당국인 경쟁시장청(CMA)은 엔비디아의 ARM 인수에 대한 국가안보 영향을 평가해 오는 7월30일까지 보고서를 제출해야 한다. 또한 CMA는 반독점 위반 여부도 조사 중이다.


이후 다우든 장관은 이를 검토한 후 인수를 승인 또는 거부할 수 있다. 또는 추가 조사를 지시할 가능성도 있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반도체 부족 사태로 반도체 산업의 중요성이 부상하고 있는 가운데 영국 정부가 반독점 조사에 나서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에 대해 영국 정부는 이번 인수가 미국기업인 엔비디아에 불공정한 이득을 넘겨주는 것은 아닌지 우려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했다.


한편 엔비디아의 ARM 인수는 세계 최대 반도체 설계사들의 합병으로 주목받은 바 있다. 엔비디아는 세계에서 가장 큰 그래픽 칩 설계 회사 중 하나이며, ARM은 전 세계 스마트폰의 95%이상에서 이 회사의 기술이 적용되고 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