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한심한 정치 부끄럽다"며 떠났던 이철희, 靑 정무수석으로 돌아와

최종수정 2021.04.17 12:15 기사입력 2021.04.17 12:15

댓글쓰기

인사말 하는 이철희 신임 청와대 정무수석.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인사말 하는 이철희 신임 청와대 정무수석.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서영 기자] 이철희 신임 청와대 정무수석이 "4·7 재보궐선거에서 드러난 민심을 잘 헤아려 할 말은 하고, 아닌 것에 대해서는 노(NO)라고 말할 수 있는 참모가 되겠다"고 밝혔다.


이 수석은 16일 인사발표 브리핑장에서 "아무리 생각해도 제 경험이나 추진력은 최재성 전임 수석에 못 미쳐 자신이 없다"면서도 "헌신하는 참모가 되겠다"고 밝혔다. 또한 "조금 다른 생각과 여러 옵션을 문재인 대통령이 충분히 검토해 좋은 결정을 내리도록 하는 것이 제가 할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이 수석은 정치평론가로 활동하며 JTBC '썰전' 등에 출연해 소신 있는 정치적 발언으로 대중적인 인지도를 높여왔다. 그는 2016년 20대 총선 당시 민주당 대표를 지내던 문 대통령이 직접 영입한 이후 비례대표 8번을 받아 국회에 처음으로 발을 들였다.


다만 이 수석은 소위 비문(非文) 인사로 분류되는 인물이기도 하다. 그는 2018년 11월 청와대 국정감사에서 당시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에게 "문제 의식이 뭔지 청와대가 잘 좀 따져주면 좋겠다"고 비판한 바 있으며, 21대 총선을 앞두고는 "정치의 한심한 꼴 때문에 많이 부끄럽다"며 불출마 선언을 했다. 또한 이 수석은 이른바 '조국 사태'에 대해서도 여타 친문(親文) 인사들과 달리 검찰을 공격하는 대신 "정치권 전체의 책임"이라며 문제를 제기하기도 했다.


이 때문에 정치권 전반은 이러한 인사 등용을 여권 및 정치권에 대한 쇄신 의지의 표현으로서 해석하고 있다. 여권 관계자는 "그동안 청와대가 민심을 정확히 읽지 못한다는 비판이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한 "정치 활동 기간 동안 자신의 소신을 강조해온 이철희 신임 정무수석이 청와대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기를 기대한다"고 귀띔했다.



권서영 인턴기자 kwon1926@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