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러시아, 美 제재에 바이든 외교관 10명 추방

최종수정 2021.04.17 09:01 기사입력 2021.04.17 09: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동우 기자] 러시아는 16일(현지시간) 미국 제재에 대응해 조 바이든 정부의 외교관 10명을 추방한다고 밝혔다.


AFP, AP 통신 등에 따르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 장관은 이날 미국과의 긴장이 "유례 없는" 수준이라며 이같이 발표했다.

이는 미국이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 및 연방기관 해킹을 문제삼아 전날 10명의 러시아 외교관 추방을 발표하자 바로 다음날 같은 인원의 미 외교관 추방으로 맞선 것이다.


이에 따르면 러시아는 10명의 미 외교관에게 추방을 통보했으며 전현직 미 고위급 인사 8명에게는 입국금지를 내렸다.


입국금지 명단에는 메릭 갈런드 법무장관, 크리스토퍼 레이 연방수사국(FBI) 국장, 수전 라이스 백악관 국내정책위원장 등 바이든 사단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당시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등이 포함됐다.

러시아는 또 존 설리번 러 주재 미국 대사에게 본국으로 돌아가 협의에 나설 것을 권고했다. 이는 미국 주재 러시아 대사에게 내려진 조치와 동일한 것이다.


라브로프 장관은 미국의 움직임이 "매우 비우호적이며 정당하지 못하다"고 비난하고 미국 기업에도 "고통스러운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동우 기자 dwle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